[난소암 극복-의사는 말한다] 난소암 완치의 핵심은 재발 확률 줄이기… 1차치료 표적항암제 보험적용 절실 기사의 사진
김태중 교수는 재발률을 낮추는 표적항암제를 경제적 이유로 사용하지 못하는 의료현실을 개선해야한다고 말했다.
“난소암은 재발의 두려움이 큰 암입니다. 첫 번째 치료에서 수술로 암을 제거하고 표적항암제를 사용해 재발할 확률을 낮춰주는 것이 최선의 치료지만 현실은 이러한 치료를 적극적으로 할 수 없는 환경입니다.”

김태중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난소암 환자의 치료현실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인터뷰에서 김 교수는 “수술 후 첫 번째 항암치료에서 표적항암제를 사용한다면 재발 가능성을 낮춰 완치의 가능성을 높여준다. 또 혹시 재발하더라도 그 재발시점을 최대한 늦추기 때문에 환자의 생존율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현재 난소암 치료는 수술 후 항암치료를 원칙으로 한다. 난소암은 재발률이 높은 암으로 주치의는 치료 계획을 세울 때는 재발을 염두에 두고 항암제 선택에 신중해진다. 그러나 상당수 의사들이 난소암의 적극적인 치료를 방해하는 요인으로 제한된 1차 치료 옵션을 꼽는다. 즉 1차 치료에서 건강보험 적용대상인 표적항암제가 없어 환자의 경제적 사정에 따라 보험이 되는 세포독성항암제로 치료를 시작하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난소암은 일단 재발하면 다른 항암제를 사용해도 효과적이지 않고 재발을 거듭한다. 따라서 첫 번째 치료에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의 방법을 강구하는 것이 치료예후를 결정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재발하면 환자는 크게 낙담한다. 이는 예후에 부정적으로 작용한다. 표적항암제 치료가 완치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1차 치료제로 사용 시 ‘최선의 치료를 했기 때문에 살 수 있다’는 희망이 생겨 환자의 정서적 문제 개선과 예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강조했다.

난소암 치료의 핵심은 재발을 막고 얼마나 재발을 늦추는 가에 있다. 그렇다면 의료진 입장에서는 재발을 막아줄 수 있는 표적항암제 사용이 절실하다. 현재 난소암 1차 치료에서 처방할 수 있는 표적항암제는 아바스틴이 유일하다. 그러나 김 교수는 “1차 치료에서 쓸 수 있는 표적항암제가 건강보험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약값이 비싸다. 이 약이 필요해도 환자의 경제적 상황에 따라 사용하지 못할 수도 있다. 실제 표적항암제로 치료를 시작하고 난 후 약값 지불이 힘들어져 치료를 중도에 포기하는 환자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제적 사정으로 치료선택이 달라질 수 있는 현실은 개선돼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교수는 “유럽 주요 국가와 호주 등 20여개 국가에서는 1차 치료에서 아바스틴이 건강보험 적용이 돼 많은 환자들이 이 표적항암제를 이용한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 환자들은 3주에 300만원 가까이 되는 약값을 지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표적항암제가 완치를 절대적으로 보장해주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김 교수는 “재발을 잘하는 치명적인 암의 1차 치료의 하나로 표적항암제를 지속적으로 투여하면 암이 진행하지 않는 기간이 늘어간다는 것이 여러 임상연구로 입증됐다”며 “표적항암제를 투여 받으면서 환자는 할 수 있는 최선의 치료를 받고 있다는 생각으로 완치에 대한 희망을 품게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이 약을 투여해 환자가 살 수 있다는 희망을 갖는 것은 치료의 중요한 요소라며 “삶에 대한 환자의 의지를 끌어 올려주는 것이 예후에도 큰 영향을 준다. 보험이 적용돼 더 이상 비싼 약이 아니라면 희망을 갖는 환자가 그만큼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난소암은 치료기간이 길어 암환자를 힘들게 한다. 치료기간이 길수록 많은 종류의 치료약제가 필요하다. 그러나 현재는 약제의 수와 보험급여 제한으로 선택의 폭이 제한적이다. 전 세계적으로 난소암 환자가 많지 않기 때문에 연구가 미진해 당분간 기존 치료요법을 대체할만한 새로운 약제가 나오기 쉽지 않다. 현재 근거가 되는 사용 가능한 표적항암제를 최상의 시점인 1차 치료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치료보장성이 개선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단비 기자 kubee08@kukimedia.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