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논개’ 작전 현실화? TK, 좌불안석… 與, 1차 경선지역 등 발표 안팎

‘친박 논개’ 작전 현실화? TK, 좌불안석… 與, 1차 경선지역 등 발표 안팎 기사의 사진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1차 공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공관위 부위원장인 황진하 사무총장.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4일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통해 1차 경선 지역과 단수·우선추천 지역을 발표한 것은 공천 관련 잡음을 덮기 위한 ‘물타기’ 성격이 짙다. 새누리당은 최근 1주일 새 ‘현역 의원 40명 살생부’ 논란을 시작으로 공천심사용 여론조사 결과 유출 의혹 등 각종 파문에 휩싸였다.

◇친박 김태환 첫 현역 탈락, ‘TK 물갈이’ 신호탄?=공관위 발표 중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경북 구미을 현역인 김태환 의원의 공천 탈락이다. 김 의원은 친박(친박근혜) 3선의 중진인 데다 당을 발칵 뒤집어놨던 살생부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었다. 김 의원은 2013년 국회 안전행정위원장이었을 때 경찰 간부를 폭행했다는 의혹 등이 공천 심사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한구 공관위원장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후보자들에 대한 각종 자료를 꼼꼼히 검토하고 개인 소명을 듣는 등 과거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대구·경북(TK) 지역에선 ‘친박 논개’ 작전이 현실화된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급속도로 번졌다. 친박계가 궁극적으로 비박(비박근혜) 의원들을 쳐내기 위해 먼저 자파 인사를 공천에서 배제시킨다는 시나리오다. TK의 한 의원은 “상황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경선에 나갈 기회도 얻지 못하고 공천에서 배제된 예비후보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부산 사하을에 출마한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정체성이 의심스러운 인사를 인지도가 높다는 이유로 단수추천한 것은 유감이라며 무소속 출마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했다.

우선추천 지역으로 선정된 서울 노원병과 관악갑(이상 청년), 경기 부천원미갑과 안산단원을(이상 여성)도 공천 윤곽이 선명해졌다. 부천원미갑에선 이음재 예비후보가 유일한 여성이고, 안산단원을에선 박순자 전 새누리당 최고위원과 이혜숙 전 경기도당 부위원장의 1대 1 구도가 만들어졌다.

우선추천 지역은 중앙당 ‘국민공천배심원단’의 심의를 거쳐야 하는데 새누리당은 아직 배심원단을 꾸리지도 못했다. 공관위 발표가 서둘러 진행됐음을 보여주는 방증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공관위 관계자는 “경선 일정을 더 늦출 수 없어 이견 없는 지역을 서둘러 발표한 것”이라고 했다.

◇“野 낙선시킬 ‘킬러’ 우선공천”=이날 이 위원장은 야당 의원을 낙선시킬 ‘킬러’를 사실상 전략공천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우선추천제를 강성 야당 의원이 지키고 있는 지역구에도 적용한다는 얘기다. 그는 “지난 몇 년간 국정 발목만 잡고 민생은 외면했던 야당 의원들이 있다”며 “그런 사람들이 출마하는 곳에는 우리로서도 킬러를 투입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권지혜 이종선 기자 jhk@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