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박 회견, 이의 제기, 항의 시위… 1차 탈락자들 강력 반발

반박 회견, 이의 제기, 항의 시위… 1차 탈락자들 강력 반발 기사의 사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20대 총선 공천심사 면접장 앞에서 같은 지역구(부산 중·영도) 예비후보들과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혁란 예비후보, 김 대표, 김용원 최홍 최홍배 예비후보. 이병주 기자
새누리당 1차 공천 발표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다. 공천 탈락자들은 “상향식 공천 원칙이 무너졌다”며 강력 반발했고, 공천관리위원회 결정 불복 의사까지 표출했다.

친박(친박근혜) 3선인 김태환 의원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당헌에 상향식 공천이 명시돼 있는데도 공관위가 독단적으로 결정했다”며 “사유가 명백하지 않거나 납득하지 못할 수준이라면 ‘중대 결심’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실상 무소속 출마 의사도 시사한 셈이다. 김 의원은 전날 공관위가 자신의 지역구인 경북 구미을을 단수추천 지역으로 선정하자 이의제기신청서를 제출했다.

조경태 의원이 단수후보로 추천된 부산 사하을 지역 석동현 예비후보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 의원은 입당 전까지 오랫동안 야당에서 새누리당과 대통령에 대해 비판적 언행을 해 왔던 사람”이라며 “새누리당을 대변해 야권과 싸울 정체성이 있는지, 해당행위자는 아닌지 따져보고 지역 당원들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무성 대표를 향해서도 “상향식 공천을 천명해 온 김 대표는 대표직 사퇴를 포함해 상응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석 예비후보 역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겠다”며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내비쳤다.

서울 관악갑 임창빈 예비후보는 지지자들과 함께 여의도당사 앞에서 항의시위를 벌이며 이한구 공관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지역구가 청년 우선추천 지역으로 선정돼 탈락했다. 임 예비후보는 “청년이라는 이유만으로 공천한다는 공관위 결정은 국민공천 취지에 정면으로 반하는 처사이자 범죄자를 내리꽂는 낙하산 공천”이라고 주장했다.

종로 경선 대상에서 ‘컷오프’된 김막걸리 후보는 당사를 찾아 공관위 해체 등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이다 경찰에 저지당했다.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