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사활 건 ‘金-安 전쟁’ 격화…“안철수, 자제력 상실했다” vs “김종인, 새누리 위해 헌신” 기사의 사진
4월 총선을 한 달여 앞두고 야당 경쟁이 ‘야권통합’ 대 ‘양당체제 타파’ 프레임 구도로 자리잡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왼쪽 사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야권통합 제안으로 선수(先手)를 치며 ‘굳히기’에 돌입하자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양당체제의 기득권 청산을 내걸고 ‘뒤집기’에 나선 것이다. 두 사람 모두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서 한때 동지에서 이제는 재결합이 어려운 적이 된 모습이다.

안 대표는 6일 기자회견을 열고 김 대표가 내세운 야권통합을 이미 실패한 프레임으로 규정했다. 안 대표는 “저는 야권통합을 위해 세 번이나 결단했다. 국민 앞에 세 번이나 저를 믿고 지지하라고 연대보증을 섰다”며 “그러나 두 번의 보증은 실패했다”고 못박았다. 2012년 대선 후보 단일화, 2014년 민주당과의 합당으로 야권통합을 했지만 정권교체도, 제1야당 혁신도 모두 실패했다고 단언한 것이다.

안 대표는 자신이 야권통합을 위해 세 번 양보한 것과 김 대표의 새누리당 전력(前歷)을 여러 차례 대비시키기도 했다. 그는 “제가 새누리당 세 확산을 막는 통합의 결단을 세 번이나 했는데, 김 대표는 새누리당의 세 확산을 위해 헌신했다. 제가 문재인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위해 손잡고 다닐 때 김 대표는 문 후보를 떨어뜨리려는 박근혜 후보와 함께한 사람”이라고 했다. 또 “도대체 누가 새누리당 승리를 더 바라지 않겠느냐. 도대체 누가 (야권)통합을 말할 자격이 있느냐”고도 했다.

반면 김 대표는 통합 제안을 재차 강조하며 이번 총선이 ‘여당 대 제1야당’ 양강 구도라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통합 제안은 일단 제안을 했기 때문에 그 상태는 그대로 간다”고 했다. 안 대표의 공세에 대해선 “극단적인 표현을 써가지고 ‘죽어도 못 하겠다’고 하는 이런 표현 아니겠느냐”며 “죽어도 못 하겠다는 사람하고 얘기를 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너무나 자제력을 상실한 상태에서 말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별로 논평할 가치를 느끼지 못 한다”고도 했다. 이에 안 대표는 “(김 대표가) 별 생각 없이 툭툭 던지시는 스타일”이라고 재반박하기도 했다.

더 힘겨운 싸움을 해야 하는 쪽은 안 대표다. ‘연대는 없다’는 그의 결기에도 국민의당 내부에서조차 수도권 연대론이 흘러나오고 있어서다. 천정배 공동대표도 새누리당의 독주를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비해 김 대표는 느긋한 모양새다. 더민주의 총선 ‘전권’을 휘두르며 당을 일사불란하게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얼마 전 ‘문재인표’ 공천 혁신안을 사실상 무력화시켰음에도 당내에선 반발 목소리를 듣기 힘들 정도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