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광야에서 죽더라도”… 수도권 연대도 일축

기자회견서 “기득권 양당체제 깨는 게 목표” 강조

안철수 “광야에서 죽더라도”… 수도권 연대도 일축 기사의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6일 서울 마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야권통합’ 제안을 단호하게 거부하고 있다. 이병주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저를 포함해 모두 이 광야에서 죽을 수도 있다. 그래도 좋다”며 야권통합을 거부하고 ‘배수진’을 쳤다. 야권 재편을 둘러싼 힘겨루기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에게 끌려다니지 않겠다고 선을 그은 것이다. ‘양당구조 타파’라는 창당 명분을 국민들에게 호소하면서 지지도를 반등시키려는 의지로도 읽힌다.

안 대표는 6일 오전 서울 마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과 저는 지금 힘들고 두려운 광야에 있다”며 “그래도 돌아갈 수 없다. 전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야권통합 거부 결정을 낸 지난 4일 연석회의를 상기시키며 “(참석자들이) ‘의원 한번 더 하는 것보다 정치가 바뀌는 게 중요하다’ ‘죽는다면 이 당에서 죽겠다’고 말했다. 눈물나게 고마웠다. 죽기를 각오하면 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4·13총선 어젠다를 ‘양당 공생 체제 청산’으로 규정하고 “못해도 2등, 더 못해도 2등 하는 체제로는 대한민국 문제를 풀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양당 구조를 깨야 한다는 뜻에 다들 공감했다. 그 원칙대로 하면 된다”며 수도권 선거연대 가능성도 일축했다. 인천 계양을이 지역구인 최원식 대변인도 “공식적이고 확고한 입장은 수도권 연대도 없다는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최 대변인은 개별후보 간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도 “지역 단위로 (연대를) 한다는 것은 사례가 없다”며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김 대표가 기자회견 내용을 두고 “자제력을 상실했다”며 혹평한 데 대해 기자들과 만나 “감정을 담지 않고 사실만 이야기한 것”이라며 “(기자회견은) 여유 있게 한 것 아니었느냐”고 웃어넘겼다.

안 대표가 연일 ‘강공’에 나선 것은 어수선한 당 분위기를 일신하는 동시에 더민주에 야권 주도권을 내주지 않으려는 의도로 관측된다. 김종인발(發) 야권통합 제안에 휘둘리는 모습을 끊어내고 지금의 국면을 ‘전화위복’ 계기로 삼으려는 포석이다.

그러나 안 대표의 ‘독자노선 드라이브’가 효과를 발휘할지는 미지수다. 한 자릿수로 추락한 당 지지도가 반등하지 않을 경우 패배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 천정배 공동대표의 ‘새누리당 압승 저지’ 명분이 힘을 얻게 되고 연대론이 확산되면서 안 대표의 리더십이 요동칠 수도 있다.

따라서 당분간 국민의당은 당을 안정시키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교섭단체(20석) 구성이 주요 과제다. 현재 현역 의원은 18명이다. 나머지 두 명을 놓고 더민주에서 공천 배제된 전정희 의원과 송호창 의원이 최우선 영입 대상으로 거론된다. 최 대변인은 “이번 주 정도엔 교섭단체 구성은 어렵지 않다”고 했다.

하지만 영입 과정에서 불거졌던 ‘묻지마 영입’ ‘이삭줍기’ 논란이 반복될 가능성도 있다. 그러나 한 당직자는 “욕은 먹을 만큼 먹었다”며 “지금은 교섭단체를 구성해 자금과 언론의 관심을 더 확보할 때”라고 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