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정복군 사령관처럼 행동” “공천 걱정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당”

국민의당-더민주 감정싸움

총선을 앞두고 벌어지는 야권의 주도권 쟁탈전이 감정싸움 양상으로 번지는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연일 독설을 주고받으며 날 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당 한상진 전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은 7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더민주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향해 “정복군 사령관처럼 행동한다. 국민의당을 궤멸 대상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김 대표의 야권통합 제안에 대해서도 “진정성 없는 정치공작으로 의도가 너무 드러나 저급하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김재두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의당은 이미 실패했다”고 한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 발언을 강력 성토했다. 김 대변인은 “이런 걸 두고 ‘사돈 남 말 한다’고 하는 것”이라며 “문 전 대표는 상왕정치를 그만두고 자중자애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야권분열의 책임은 문 전 대표에게 있다”고 했다. 같은 당 김경록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문 전 대표가) ‘총선 말아먹고 무슨 정권교체냐’고 막말에 가까운 말도 했다”며 “문 전 대표야말로 대권을 위해 원칙을 버렸다”고 규정했다.

더민주도 국민의당을 향한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문 전 대표는 전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당은 공천 걱정하는 사람들이 모여 당을 만들었기에 처음부터 성공할 수 없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 역시 “(야권통합은) 감정이라든가 개인 이기심에 사로잡혀 다룰 문제가 아니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를 에둘러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은 트위터에 “김무성, 안철수 쌍으로 (마포을에) 나와라. 올킬하겠다”며 “(안 대표는) 마포에서 장렬히 전사하시라”고 적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