兩金의 안철수 흔들기… 국민의당 벌써 개별 복당說 술렁

김한길 “安 정치는 무책임” 반기 / 김종인 “매우 반가운 소식” 미소

兩金의 안철수 흔들기…  국민의당 벌써 개별 복당說 술렁 기사의 사진
국민의당 김한길(오른쪽 얼굴) 상임선대위원장이 ‘야권통합’을 강조하며 ‘통합 불가’ 당론에 정면으로 맞섰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고 환영했다. ‘제3당’을 내건 안철수(왼쪽) 국민의당 공동대표를 당 안의 김 선대위원장과 당 밖의 김 대표가 합심해 흔드는 미묘한 구도가 만들어지고 있다.

김 선대위원장은 7일 선대위회의에서 안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우리 당이 교섭단체 이상의 의석만 확보한다면 여당이 개헌선을 넘든 말든 상관없다는 식으로 정치를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전날 안 대표가 야권통합 불가 기자회견을 가진 것을 공개석상에서 정면 반박한 것이다.

더민주 김 대표는 이에 즉각 화답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통합은 아무런 생각 없이 던져진 것이 아니다”며 “야당의 현 상황을 면밀하게 관찰하는 정치인이라면 통합에 대해 반대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안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야권통합 문제는 이미 의원총회·최고위원회의를 거쳐 당론으로 확정됐다. 결론이 난 사안”이라며 “한 분의 말씀으로 바뀔 수는 없다”고 재반박했다. 국민의당 내부에서는 안 대표가 야권통합을 거부할 경우 결국 김 선대위원장이 탈당해 더민주로 개별 복당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더민주는 개별 복당에 대해서도 문을 열어둔 상태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