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선 저지 중요” vs “양당구도 타파 목표”… 국민의당 ‘야권 통합’ 후폭풍

“개헌선 저지 중요” vs “양당구도 타파 목표”… 국민의당 ‘야권 통합’ 후폭풍 기사의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오른쪽)가 7일 서울 마포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회의에서 김한길 공동선대위원장을 외면한 채 종이에 뭔가를 적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발(發)’ 야권통합 제의의 후폭퐁이 국민의당 안에서 잦아들지 않고 있다. 안철수 공동대표가 전날 독자노선 강행을 선언하자 김한길 상임선대위원장이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천정배 공동대표는 통합 불가 당론에는 동의하면서도 여전히 ‘새누리당 개헌 의석수 저지론’을 꺾지 않고 있다. 통합·연대 여부를 두고 ‘안·천·김 트로이카’의 생각이 달라 이견 조율 여부가 국민의당 4·13총선 전략의 핵심 과제로 떠올랐다.

◇안철수 김한길 정면충돌=김 선대위원장은 7일 선대위회의에서 “제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여당이 개헌선을 넘어설 때 이 나라와 국민이 감당해야 할 끔찍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천 면접 당시 심사위원에게 답변한 내용을 언급하며 “우리 당만 생각하는 정치가 아니라 나라와 국민, 역사를 생각하는 정치를 해야 한다. 여당이 180석 이상 확보한다면 캐스팅보트니 뭐니 모두 무용지물이 되고 식물국회가 될 텐데 그때 교섭단체가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 이렇게 답변했다”고 말했다.

김 선대위원장은 또 “안 대표 말씀대로 통합적 국민저항 체제가 필요한 시점이 바로 지금”이라며 “집권세력의 개헌선 확보를 막기 위해서라면 당은 그야말로 광야에서 모두 죽어도 좋다는 식의 비장한 각오로 총선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공개석상에서 ‘통합 불가’ 당론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안 대표도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김 선대위원장 발언 직후 “퇴행적인 새누리당이 개헌 저지선을 무너뜨리는 그런 결과를 국민들께서 주시지 않을 거라 믿는다”면서도 “저희 목표는 거대 양당 구조를 깨는 일이다. 통합으로 이기지 못한다”고 했다. 그는 오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통합·연대 가능성에 대해 “결론이 난 사안”이라며 “이견이 있으면 그건 굉장히 곤란한 노릇”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천 공동대표는 수도권 지역 연대 가능성을 열어놨다. 그는 “(통합 불가) 결론에 대해 저는 조금도 유감이 있거나 불만이 없다”면서도 “(연대 문제는 아직) 논의하지 않았다”고 했다.

◇김한길, 당론 거부 왜?=김 선대위원장이 안 대표를 상대로 공개적으로 반발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그는 ‘새누리당 개헌선 확보 저지’를 명분으로 야권통합 주장을 꺾지 않고 있다. 그러나 당내 대다수는 ‘통합은 이미 물 건너간 것’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김 선대위원장 주장에 진정성이 없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김 선대위원장이 개인의 당선을 위해 자꾸 통합 얘기를 꺼낸다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김 선대위원장이 불출마 선언을 해 사심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지 않으면 통합 논의에 진전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 선대위원장 지역구인 서울 광진갑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전 의원이 출마해 3자 구도가 되면서 야권 후보가 고전하고 있다. 김 선대위원장은 최근 선거 실무를 맡은 보좌관을 교체하는 등 선거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날 오후 안 대표와 김 선대위원장은 당사에서 4분가량 회동해 의견 조율을 시도했다. 김 선대위원장은 회동 직후 “지금 조정할 것은 조정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더민주에서 하위 20% 컷오프로 탈락한 무소속 전정희 의원이 국민의당에 합류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 현역 의원 숫자는 19명이 됐다. 다만 국민의당 합류가 유력시 되던 더민주 송호창 의원이 고심 끝에 당 잔류를 선택한 것으로 알려져 교섭단체(20석) 구성에는 조금 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