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내려간 김종인 김부겸 만나… “홍의락, 심려 안해도 된다” 사실상 구제 가능성 내비쳐

“컷오프 죄송… 좋은소식 기대” 구체적 방법·시기는 안밝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컷오프 결과 공천에서 배제된 홍의락 의원을 사실상 구제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이 불모지인 대구에서 출마를 결심했으나 공천에서 탈락해 ‘영남 민심’이 흔들리자 수습에 나선 것이다.

김 대표는 8일 대구에서 김부겸 전 의원을 만나 “홍 의원은 실질적으로 대구를 대변해서 지난번에 비례대표 의원이 됐다”며 “그런 점을 참작해 최종적으로 판단할 테니 심려 안 해도 된다”고 했다. 이어 “더민주가 명분에 사로잡혀서 그와 같은 사례를 만들게 된 것이 매우 죄송스럽다고 말씀드린다”며 사실상 홍 의원 구제 가능성을 내비쳤다.

김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도 홍 의원 구제 가능성을 거듭 내비쳤다. 그는 “정무적 판단을 해서 최종 결정을 하리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소식이 있을 거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이에 탈당 의사까지 드러내며 홍 의원 구제를 요청했던 김 전 의원은 “(김 대표의 말은) 홍 의원 문제를 잘 풀어서 정치적 수사가 아니라 한 정치인의 상처를 감싸 안으면서 지역에 대한 신뢰를 회복할 근거를 마련하겠다. 그런 말로 여러분이 받아들여주면 좋겠다”고 했다.

다만 김 대표는 홍 의원 구제를 위한 구체적인 방법과 시기 등은 얘기하지 않았다. 홍 의원을 위해 컷오프 결정을 번복할 경우 다른 공천 배제자와의 형평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는 만큼 구제 방법과 시기가 민감하기 때문이다. 당 관계자는 “11일부터 경선이 예정돼 있으니 홍 의원 구제 결정은 그 이전에 이뤄져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김 대표는 김 전 의원 등 대구 지역 예비후보자 3명을 만나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그는 “대구를 온 주목적은 불모지와 같은 곳에서 더민주 후보를 격려하는 것”이라며 “이번 총선을 맞이해서 기필코 김부겸 전 의원이 당선돼 중앙 무대에서 대구를 대변하는 정치인으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대구 유권자들이 만들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대구시당 방문 일정이 알려지자 홍 의원 지지자 10여명이 현수막을 들고 빌딩을 찾아와 “홍의락”을 연신 외치기도 했다. 한 지지자는 김 대표를 향해 “이렇게 버리시면 안 됩니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홍 의원을 직접 만나기 위해 연락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만남은 성사되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