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친노 패권 청산되면 통합 논의 가능”… 국민의당 ‘내분’ 악화일로

이미 통합·연대 거부 천명한 안철수와 이틀째 대립각

김한길 “친노 패권 청산되면 통합 논의 가능”… 국민의당 ‘내분’ 악화일로 기사의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8일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구 도봉운전면허시험장 내 카페에서 출마 선언을 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구성찬 기자
국민의당 김한길 상임선대위원장이 8일 더불어민주당의 계파 패권주의 청산 진정성이 확보된다면 야권 통합·연대 논의를 재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통합·연대 거부를 천명한 안철수 공동대표와 이틀째 각을 세운 것이다. 야권통합 불씨를 살리려는 시도지만 당내에선 즉각 반발의 목소리가 나왔다.

김 선대위원장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민주의 계파 패권주의 청산에 대한 진정성이 담보되고 선행돼야 야권의 개헌선 저지를 위한 뜨거운 토론이 있을 수 있다”며 “김 대표가 통합을 제안하며 계파 패권정치를 부활시키지 않겠다고 했지만 실천을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김 대표가 더민주 주류 의원 다수를 공천에서 배제하는 등의 ‘액션’을 취한다면 통합·연대 논의가 재개될 수 있도록 국민의당 내에서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이어 김 선대위원장은 “(당 대 당 통합은 불가로) 결론내지 않았느냐”면서도 “통합이니 연대니 하는 방식에 대해선 어떤 말도 드리지 않았다. (방법에 대해) 다 열어놓고 싶다”고 했다. 개인의 총선 승리를 위해 통합 주장을 한다는 의혹에는 “지역구 문제를 연결해 말하는 건 저에 대한 모욕”이라고 반박했다. 다만 당내에서 자신의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더라도 탈당이나 불출마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김 선대위원장이 연일 야권통합 필요성을 제기하는 것은 국민의당의 현 상황을 부정적으로 보기 때문이다. 4·13총선에서 야권 표를 갈라 새누리당에 압승을 안겨줄 것이란 비관론이 그 배경이다. 그는 “우리 생각대로 잘된 건 아니다”며 양당 구도를 뒤흔들 만한 세력화에 실패했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국민의당이 ‘통합 불가’를 당론으로 정했음에도 그가 연일 다른 목소리를 내는 것은 선대위원장으로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당 사정이 좋지 않으니 통합·연대 등에 대해 열어놓고 논의하자는 것도 명분이 없다는 비판이 거세다. 한 정치권 인사는 “김 선대위원장은 4선 의원이자 전략통인데 장밋빛 미래만을 그리고 (국민의당에) 왔다면 그건 거짓말”이라고 했다.

이날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 출마를 선언한 안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통합·연대 여부는) 결정이 난 사항”이라고 일축했다. 당에서도 즉각 반발의 목소리가 나왔다. 문병호 김영환 의원은 서울 마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 논의를 충정에서 나온 주장으로 이해하나 분란이 커지니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이상돈 공동선대위원장도 라디오에 나와 “자제해주시는 게 좋지 않은가 한다”고 했다. 광주시당은 성명을 내고 김 선대위원장이 당의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며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더민주 김종인 대표는 김 선대위원장의 계파 패권 청산 의지 언급에 대해 “지금까지 당에 와서 뭘 하고 있는지 다 알 텐데”라고 말했다. 주류 3선 강기정 의원을 공천 배제한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