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 발목잡는 사람 막아야”… 킬러공천 강조

이한구, 與 공천 ‘안정적 국정운영’에 초점

“국정 발목잡는 사람 막아야”… 킬러공천 강조 기사의 사진
새누리당 친박·비박 중진인 황우여 의원(인천 연수갑·왼쪽)과 이재오 의원(서울 은평을)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총선 공천신청자 면접장 앞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이병주 기자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국가적 위기 상황에 대처하고 예방할 수 있는 인물이 20대 국회에 입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혜정부의 안정적 국정 운영을 위한 인재 전진 배치’라는 명분을 내세워 현역 물갈이 확대 필요성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그는 비례대표 공천도 상향식은 불가능하다고 단언했다.

이 위원장의 명분론은 주류 친박(친박근혜)계의 지지를 받으며 힘을 얻고 있다. 2차 공천 발표 때 상당수 단수·우선추천 지역 선정과 현역 컷오프가 단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공관위 공천 기준은 이 위원장 말에서 힌트가 나온다. 그는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을 겨냥한 ‘킬러공천’을 언급하며 “국정 발목 잡고, 민생 문제 외면하고, 하는 것 없이 옛날 아스팔트에서 데모하던 기분으로만 국회의원 생활을 한 사람은 20대 국회에 절대 들어가면 안 될 사람”이라고 했다. ‘킬러공천’ 후보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문제의식을 가진 분들이 신청하면 특별히 대우해드리겠다”며 “그게 우선추천이고 단수추천”이라고 했다.

킬러공천 지역은 자연히 야권 현역이 포진한 수도권과 충청권에 집중된다. 그는 전날 더민주 이상민 법제사법위원장의 지역구인 대전 유성 지역 예비후보들에게 “우리 당이 이 위원장 때문에 고생했다. 거기는 킬러 투입을 안 해도 될 것 같으냐”고 꼬집기도 했다. 상대 후보를 잡을 경쟁력이 없다면 전략적으로 후보를 재배치하거나 새 인물을 수혈해 꽂을 수 있다는 뜻이다.

여당 텃밭인 영남권 공천 기준은 ‘월급쟁이·양반집 도련님’ 컷오프로 대표된다. 김태환 의원 경선 배제로 물꼬가 트인 ‘중진 교체’ 분위기도 감지된다. 이 위원장은 “총체적 국가 위기에 대처하거나 예방할 능력을 갖춘 사람들을 최대한 많이 진출시키는 것이 공관위가 할 일”이라며 “그런 기준으로 보면 현역 중에 적합하지 않은 사람이 있을 수 있다. 탈락자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에 대해 비주류 중진인 이재오 의원은 면접 전 기자들과 만나 “딱 공자님 말씀으로 작위적으로 해석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이 위원장은 또 비례대표 공천에 대해 김무성 대표 측이 구상한 공개 오디션 방식의 상향식 공천이 실현 불가능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솔직히 서류심사만 하기도 벅차서 (상향식 공천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비례대표 후보자 공모신청 공고를 냈다. 창조경제 등 직능별 전문가 중 국가 개혁과제 수행 적임자, 청년 일자리 등 국가 당면과제를 해결할 창의적 지도자 등 5가지 유형을 제시했다.

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