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윤상현 “김무성 죽여버려, 공천 떨어뜨려” 막말 통화

녹취록 공개 파문… 與 계파갈등 전면전 비화 조짐

친박 윤상현 “김무성 죽여버려, 공천 떨어뜨려” 막말 통화 기사의 사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오른쪽)가 8일 서울 신촌 K-터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서대문갑 당원 교육 전진대회’에 참석해 친박계 좌장격인 최경환 의원과 나란히 앉아 있다.구성찬 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이자 박근혜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윤상현(사진) 의원이 “김무성이 죽여버려, 공천에서 떨어뜨려”라고 모 인사에게 요구하는 통화 녹취록이 8일 공개됐다. 공천을 둘러싼 친박 대 비박(비박근혜) 갈등이 전면전으로 비화될 조짐이다.

채널A가 보도한 녹취파일에 따르면 윤 의원은 지난달 27일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김무성이 죽여버리게, 죽여버려. 이 ×× 다 죽여, 그래서 전화했어”라고 말했다. 이어 윤 의원은 “당에서 가장 먼저 그런 ××부터 솎아내라고. 솎아내고 공천에서 떨어뜨려”라는 말도 했다. 이날은 친박 핵심 인사가 김 대표에게 현역 의원 40여명의 물갈이를 요구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날이다. 윤 의원은 또 “내일 쳐야 돼. 내일 공략해야 돼”라면서 “정두언하고 얘기할 준비가 돼 있어”라고도 했다. 정 의원은 다음날 김 대표로부터 살생부 명단을 직접 들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 측은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당대표 비서실장인 김학용 의원은 “당대표에 대해 증오 서린 욕설과 폭언을 서슴없이 하는 것에 대해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윤 의원은 누구와 통화했는지 진상을 밝히고 당 윤리위는 이런 해당행위가 용납되지 않도록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했다. 김 대표 측은 이번 윤 의원의 발언이 최근 친박 실세가 ‘유승민계’를 죽여버려야 한다고 언급했다는 언론 보도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보고 있다. 친박이 막후에서 공천을 좌지우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방증이라는 것이다.

윤 의원은 즉각 사과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있지도 않은 일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알려져 격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며 “그날 저녁 취중에 흥분한 상태에서 억울함을 토로하던 중 잘못된 말을 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녹취록 파문은 일단 친박 입지를 상당히 좁힐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김 대표 입장에선 ‘이래서 상향식 공천을 해야 한다’고 내세울 명분이 또 하나 생겼다. 김 대표는 9명의 후보를 경선 없이 사실상 전략공천한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의 1차 공천안을 그대로 수용한 뒤 코너에 몰렸었다. 비박 의원들 사이에선 “더 이상 김 대표를 믿지 못하겠다”는 냉소가 번지던 참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친박 핵심 인사가 김 대표의 공천 배제를 직접 요구하는 녹취록이 공개된 것이다.

이날 김 대표와 친박 실세인 최경환 의원은 서울 서대문갑 당원교육 행사장에서 만났다. 김 대표는 연단에 올라 최 의원에 대해 “이 정권에서 최고 힘 있는 사람”이라고 치켜세웠고, 최 의원은 “김 대표가 총선 승리를 진두지휘하느라 애를 많이 쓰고 있다”고 화답했다. 하지만 최 의원은 행사 후 기자들이 공천을 둘러싼 계파 갈등에 대한 의견을 묻자 “공관위가 엄정한 절차대로 잘 진행시키고 있다”며 공관위에 힘을 실었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