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與 압승 허용하면 역사에 큰 죄”

수도권 야권 연대 필요성 거듭 주장… 박지원도 “친노 패권 청산 땐 연대”

천정배 “與 압승 허용하면 역사에 큰 죄” 기사의 사진
국민의당 천정배(사진) 공동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야권 ‘통합’론은 일축하면서도 야권 ‘연대’의 필요성은 거듭 제기했다. 야권 통합에 무게를 싣는 김한길 상임선대위원장과 일체의 야권 통합·연대 논의에 부정적인 안철수 공동대표 사이에서 ‘중간자’적 입장을 취한 것이다. 이에 따라 천 대표는 수도권에서의 야권 후보 단일화 등 선거연대 방법론을 펴면서 안 대표 설득에도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천 대표는 9일 서울 마포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는 야권 통합은 불가하다고 정리했다”면서도 “새누리당 압승을 허용하면 역사에 크나큰 죄를 짓는 일이 될 것”이라며 “이 과제를 맨 앞에 서서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회의에 앞서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안 대표는 나한테 연대가 불가능하다고 언급한 적이 없다. 양당 대표 간 논의가 중요하다”며 더민주와의 연대 가능성에 불을 지폈다. 안 대표를 설득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그럴 수 있다”고 답했다.

박지원 의원도 더민주의 ‘친노(친노무현) 패권 청산’을 선결과제로 제시하며 야권연대의 문을 열어 놨다. 박 의원은 “친노 패권 청산 실천이 담긴 (더민주의) 공천결과를 보고 (연대를) 말하는 게 순서”라며 “당원과 예비후보들이 흔들림 없이 진군할 수 있도록 지도부가 정확한 방향을 제시해 달라”고 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