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구 “내가 통화 상대? 말도 안돼”… 윤상현 막말 파문에 “진상 파악 우선”신중

진상 규명 뒤 공천 반영 검토 입장

이한구 “내가 통화 상대?  말도 안돼”… 윤상현 막말 파문에 “진상 파악 우선”신중 기사의 사진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당사 출근 길에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친박(친박근혜)계 실세 윤상현 의원의 ‘김무성 죽여라’ 막말 파문에 대해 “진상 파악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윤 의원의 당시 전화통화 대상으로 지목된 데 대해서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발끈했다.

이 위원장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의원과의 통화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자 “내가 지금 무슨 권한이 있어 통화를 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진상을 파악해서 당의 공식기구인 윤리위원회에서 다뤄야 한다”고 했다.

이번 파문으로 공관위의 신뢰성에 문제가 불거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일단 진상 규명이 돼야 한다. 그때 조치할 수 있다”고만 답했다. 윤 의원 발언 파문에 대한 당 차원의 공식 규명 절차를 거친 뒤에야 공천 심사 반영 여부를 검토해 보겠다는 원론적 입장 표명이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는 20대 총선 공천 경선비율을 공관위에 위임하기로 결정했다. 황진하 사무총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 비율 30%(당원) 대 70%(일반국민)를 기본으로 하되 여러 여건상 불가피하게 국민 100%로 해야겠다는 것은 공관위가 할 수 있도록 위임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의 ‘100% 일반국민 여론조사’ 주장이 그대로 관철된 셈이다.

새누리당은 지난 1월 국민참여 경선 비율을 기존 당원 50%, 일반국민 50%에서 당원 30%, 일반국민 70%로 하기로 결정하고 당헌·당규를 개정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이 “(지역구 공천) 후보자들 간에 합의가 안 되면 100% 일반국민 여론조사로 하겠다”고 하면서 파장이 불거졌다. 비박계 일각에서는“이 위원장이 대구지역 ‘진박(진실한 친박) 신인’들의 공천을 염두에 두고 공천 룰을 바꾸려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프로 바둑기사 조훈현 9단이 10일 새누리당에 입당, 20대 총선 비례대표 공모에 참여하기로 했다. 공천에서 탈락한 친박계 김태환 의원(경북 구미을)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