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침묵, 곧 입장 밝힐 계획… 최규성·부좌현·윤후덕 “재심 청구”

공천탈락 의원들 반응

정청래 침묵, 곧 입장 밝힐 계획…  최규성·부좌현·윤후덕 “재심 청구” 기사의 사진
물갈이 대상으로 발표된 더불어민주당 현역 국회의원 대부분은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최규성 부좌현 윤후덕 의원은 10일 재심 청구 의사를 밝혔고 강동원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참담할 뿐”이라고 했다. 정청래 의원은 입장 표명 없이 다음 수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가장 이목이 집중된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은 곧 입장을 밝히겠다는 계획만 전했을 뿐 아무 의사표시를 하지 않았다. 다만 진성준 의원이 트위터에 “당 지도부는 당헌이 정한 재심 절차에 따라 재고해 주시기를 바란다”며 이의를 제기했고, 정봉주 전 의원도 “구명을 위한 무기한 국민 필리버스터에 돌입하자”며 당사 앞 시위를 예고했다. 김용익 의원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정청래는 탈락이고 박영선은 단수후보라니 이런 결정을 누가 이해하겠느냐”고 문제를 제기했다. 서울시당 홈페이지는 접속자 급증으로 차단됐다. 시당 당사에도 정 의원 구제를 요구하는 전화가 빗발치는 등 지지자들의 항의가 이어졌다.

최규성 의원(전북 김제·완주)은 공천 탈락자 발표 직후 “홍창선 공천관리위원장을 만난 뒤 재심을 청구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정장선 총선기획단장 말로는 내가 국민의당 후보보다 경쟁력이 없고 김춘진 의원(전북 고창·부안)은 경쟁력이 좋은데 경선에서는 내가 김 의원을 이길 것 같아서 이렇게 됐다고 했다”며 “그런데 경선에서 이기는 사람이 본선에서도 이기는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최 의원과 김 의원은 원래 다른 지역구에서 활동했으나 최근 선거구 획정 결과 최 의원의 ‘김제’와 김 의원의 ‘부안’이 묶여 하나의 선거구가 됐다. 더민주는 새로 생긴 김제·부안 지역구에 3선 중진인 김춘진 의원을 단수 공천했다.

부좌현 의원(경기 안산 단원을)도 즉각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식 입장문을 내고 “정식으로 이의신청을 하겠다”며 “제가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판단한 근거가 무엇인지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부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황망하고 예상하지 못했다”며 “납득이 안 되고 받아들일 수 없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윤후덕 의원(경기 파주갑)은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전화기를 꺼뒀다가 오후 7시30분쯤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재심 청구 의사를 드러냈다.

강동원 의원(전북 남원·순창)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야당답게 민의를 대변한 게 죄라니 참담할 뿐”이라며 “민심을 당심이 또 덮어버렸다”고 했다. 그는 “시민 여러분 의견을 듣겠다. 그리고 신중하게 판단하겠다“며 재심 청구 의사를 즉각 내비치지는 않았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의원들의 반응과 지지자들의 저항에 대해 “공천하고 나면 저런 현상이라는 것은 늘 있다”며 공천 탈락 후폭풍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