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친노 패권 확대”… 통합 ‘가물가물’

더민주 2차 공천 발표 놓고 평가절하

국민의당은 10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발표 내용을 두고 “친노(친노무현) 패권주의의 확대 재생산”이라고 평가 절하했다.

김한길 상임선대위원장 등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은 야권 통합·연대 논의의 전제로 ‘더민주의 계파 패권주의 청산 의지’를 꼽아왔다. ‘통합 불가론’에 조금 더 힘이 실리는 가운데 안철수 천정배 공동대표와 김 선대위원장은 이날 밤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했다.

천 대표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더민주 공천 결과는 친노 패권 청산이라는 점에서 평가할 만한 데가 없다”고 밝혔다. 김정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친노 패권주의 청산 공천이라고 평가하기는 턱없이 부족하며 오히려 확대 재생산된 공천”이라고 강력 비판했다.

국민의당이 더민주의 공천 결과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발함에 따라 통합 논의를 당내에서 재차 공론화시키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문병호 의원은 성명을 내고 “더민주가 친노 패권세력, 낡은 운동권 진보를 청산할 의지가 빈약한 것으로 드러난 만큼 명분 없는 통합이나 연대는 절대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천명한다”고 했다. 다만 김 선대위원장 측은 “남아 있는 더민주 공천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내놨다.

현재 당 대 당 통합은 불가능하지만 수도권 지역 연대 카드는 논의할 여지가 있다는 게 당내 분위기다. 이 가운데 안·천 대표와 김 선대위원장은 이날 밤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만나 ‘새누리당의 압승 저지’를 위한 방법에 대해 의견을 조율했다. 전날 천 대표가 비공개 회의에서 ‘연대 불가론이 이어질 경우 중대 결단을 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최후통첩’을 한 뒤 처음 가진 회동이다. 하지만 삼자 간 이견이 커 회동은 성과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는 연일 ‘통합·연대 불가’ 입장을 강하게 밝혀왔다. 의견 차이가 좁혀지지 않음에 따라 연대 여부를 두고 두 대표의 ‘강 대 강’ 대치가 이어질 전망이다. 최악의 경우 천 대표가 탈당도 불사할 수 있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한편 안 대표는 이날도 김 대표를 상대로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김종인 체제’를 ‘차르(제정 러시아 황제) 체제’로 규정하며 “더민주는 차르 패권으로 바뀌었을 뿐 패권정당이란 본질이 바뀌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김 대표가) 제게 정치를 잘못 배웠다고 했는데 정치가 다른 사람들을 비아냥거리는 것이라면 전 배울 생각이 없다”고 맞섰다. “김 대표는 모두까기(모두를 비판하는) 차르인 셈”이라고도 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