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2차 공천, 현역 탈락 없었다

단수추천 4곳·경선 31곳 발표

새누리 2차 공천, 현역 탈락 없었다 기사의 사진
새누리당의 2차 공천 결과는 ‘뒤탈 없는 곳’ 위주였다. 단수추천지역 4곳, 경선지역 31곳 등 35곳의 지역구가 발표됐지만 현역의원 컷오프는 없었다. 원외 인사들 중에서도 일부 반발은 있지만 경선에 붙일 만한 인물은 대부분 살아남았다는 분석이다. 현역의원 5명을 컷오프한 더불어민주당 공천결과에 비해 밋밋하다는 평가까지 나왔다.

당 안팎에선 공천 문제로 계파 갈등이 극에 달하면서 공천관리위원회도 뒤뚱거리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다. 그러나 거꾸로 보면 중진 탈락설, 킬러 투입설, 텃밭 물갈이설 등 대상자로 지목됐던 ‘화약고’ 지역구는 결정을 미뤄놓은 셈이어서 긴장은 더욱 고조됐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10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저히 경쟁력이 떨어지는 후보는 경선 참여를 배제할 수밖에 없었다”며 “특별히 사정이 없는 한 2∼3명 정도로 후보를 압축하려고 노력했다”며 공천 결과를 설명했다.

이날 발표에서 영남지역 3선 이상 의원 일부의 컷오프 예상은 빗나갔다. 안홍준·김재경·이군현 의원 등 3선 중진 모두 경선을 치를 수 있게 됐다. 박종희 제2사무부총장은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새누리당 우세 지역의 경우 자격심사를 보다 까다롭게 하는 것이 사실”이라며 “큰 틀에서 국민공천제의 취지에 맞게 국민의 뜻으로 공천에서 배제되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선 발표로 경남 사천·남해·하동의 이방호 전 의원, 경주의 정종복 전 의원 등 친이(친이명박)계 핵심 인사들은 공천에서 배제됐다. 부산 동래 지역에 이진복 의원이 단수후보로 추천되면서 탈락한 박승환 예비후보는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최고위원회에 이의신청서를 제출하겠다.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중대 결심을 하겠다”고 반발했다.전웅빈 기자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