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정미경 단수추천… 현역 컷오프 없었다

새누리당, 3차 공천 발표… 진박·현역 경쟁구도 형성된 대구는 심사 시작도 안 해

이정현·정미경 단수추천… 현역 컷오프 없었다 기사의 사진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1일 경선지역 35곳과 단수추천 지역 27곳 등 62곳에 대한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2차에 이어 이번 3차 공천 발표에서도 현역의원 컷오프는 없었다. 전날 박근혜 대통령의 대구·경북(TK) 지역 방문으로 관심이 고조된 TK 공천 리스트도 확정되지 않았다.

공천 문제를 놓고 계파 갈등이 불거진 가운데 공관위원들 간 이견이 크지 않은 지역부터 우선 발표됐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수도권을 우선 선정했고 단수추천의 경우 수도권에서 경쟁력이 월등한 후보자와 1인 신청지역 가운데 호남권 등 당 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후보자를 선정했다”고 했다. 발표 보류 지역에 대해선 “기존 후보자가 다른 당 후보자를 이길 경쟁력이 있는지 추가 검토가 필요하거나 여성·청년 등 우선추천지역 검토가 필요한 경우”라고 했다.

진박(진실한 친박근혜)과 현역 의원 간 경쟁 구도가 형성된 대구 지역 공천 발표는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이 위원장은 “대구 지역 등 당이 강세인 지역은 조금 시간을 두고 검토해도 된다”고 했다. 공관위 관계자는 “(대구 지역은) 심사도 시작하지 않았다”고 했다. 야당 후보 맞춤형 ‘킬러 공천’이나 현역 물갈이 명단도 아직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친박계에선 이정현 의원(전남 순천)과 이학재 의원(인천 서갑), 함진규 의원(경기 시흥갑), 박종희 전 의원(경기 수원갑), 김선동 전 의원(서울 도봉을) 등이 단수추천됐다. 비박 진영에선 정미경 의원(경기 수원무)과 정양석 전 의원(서울 강북갑) 등이 단수추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천하장사 출신 이만기(경남 김해을) 예비후보도 단수추천으로 공천장을 받게 됐다.

선거구 획정으로 합구된 부산 서·동은 유기준 의원과 곽규택 최형욱 한선심 예비후보가 경합하게 됐다.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에선 김재원 김종태 의원이 맞붙은 데다 박영문 성윤환 예비후보도 경선에 뛰어들게 됐다. 인천 연수을에선 민현주 의원과 민경욱 전 청와대 대변인이, 서울 중·성동갑에선 진수희 김동성 전 의원이 각각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