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혼돈의 늪… ‘野 연대’ 싸고 국민의당 지도부 갈등 회복 불능 상태

野, 혼돈의 늪… ‘野 연대’ 싸고 국민의당 지도부 갈등 회복 불능 상태 기사의 사진
김한길 국민의당 의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상임선대위원장직 사퇴 성명을 발표한 뒤 밖으로 나가고 있다.구성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1일 범주류·‘정세균계’로 분류되는 3선 전병헌 의원(서울 동작갑)과 오영식 의원(서울 강북갑)을 총선 공천에서 배제했다. 반면 친노 핵심 인사들은 단수공천을 받았다. 국민의당에서는 야권연대를 요구해온 천정배 공동대표가 당무 거부에 들어갔고, 야권통합을 주장해온 김한길 의원은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사퇴했다. 막판 통합·연대 여부를 두고 야권 전체가 혼돈으로 빠져드는 양상이다.

더민주 공천관리위원회는 현역의원 단수지역 28곳, 현역 경선지역 11곳, 원외 단수지역 56곳, 원외 경선지역 12곳 등 모두 107곳에 대한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 의원과 오 의원의 지역구는 전략공천 지역으로 정해지면서 두 의원은 자동으로 공천 탈락했다. 전 의원은 보좌진의 비리 전력이, 오 의원은 지역에서의 경쟁력이 발목을 잡았다.

현역의원 단수공천 명단에는 정세균(서울 종로) 박병석(대전 서갑) 원혜영(경기 부천 오정) 우윤근(전남 광양·곡성·구례) 의원 등 현역의원 28명이 이름을 올렸다. 김태년(경기 성남 수정) 홍영표(인천 부평을) 윤호중(경기 구리) 의원 등 친노 주류 인사들도 단수공천 명단에 포함됐다. 정밀심사 가부투표 대상에 올랐던 이목희 의원(서울 금천)은 경선 대상이 되면서 가까스로 공천 탈락 위기를 면했다.

더민주 공관위는 친노 핵심인사인 이해찬·전해철 의원을 포함해 이미경 설훈 박혜자 서영교 정호준 의원 등 7개 현역 지역에 대한 심사결과를 발표하지 않았다. 추가 탈락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더민주 공관위는 특히 국민의당 김한길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갑에 대한 공천심사 결과 발표를 보류했다. 야권통합을 주장하고 있는 김 의원에게 연대 또는 복당 여지를 주면서 국민의당 내부 갈등을 유도하기 위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국민의당은 ‘야권연대’를 둘러싼 지도부 갈등이 회복 불가능 상태로 접어들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야권연대를 주장하는 천 공동대표와 김 의원의 ‘흔들기’에도 ‘야권연대는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야권연대는 ‘제3정당’을 내세운 국민의당이 스스로 자기 정체성을 부정하는 것이 된다는 판단 때문으로 해석된다.

임성수 문동성 기자 joylss@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