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지금 말하면 나는 망한다”… 향후 심경·입장 발표 시사

공관위에 ‘경고’ 해석도

김무성 “지금 말하면 나는 망한다”… 향후 심경·입장 발표 시사 기사의 사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1일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김 대표는 “지금 말하면 나는 망한다”고 말했다. 구성찬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1일 살생부설 파동과 윤상현 의원의 막말 녹취록 논란에 대해 “지금 이야기하면 망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공관위 내홍에 대한 심경을 묻는 질문에 “그동안 침묵을 지켰는데 지금 이야기하면 나는 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당분간 공개석상에서 ‘묵언’을 이어가겠다는 뜻이다.

김 대표는 그러나 “나중에 이야기할 때 한꺼번에 이야기하겠다”며 입장을 밝힐 의사도 드러냈다. 중진탈락, 텃밭 물갈이 등 상향식 공천 원칙이 정면으로 위배되는 공관위 결정이 이뤄질 경우 가만있지 않겠다는 ‘경고’로 해석된다. 김 대표 측 인사는 “대표로서는 할 말이 많아도 참고 있는 상황이고 명분을 가지고 무겁게 대응해야지 순간순간 얘기하지는 않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공관위가 대구와 수도권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지역구 등 민감한 결정을 앞둔 만큼 잡음으로 빌미를 주지 않겠다는 것이다. 당 최고 의결집행기구인 최고위가 친박(친박근혜)계 위주인 만큼 이 위원장 독주를 막으려면 충분한 명분 쌓기가 필요하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표는 윤 의원의 사과에 진정성이 느껴졌느냐는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전웅빈 기자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