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야권연대는 없다”… 다시한번 쐐기

김한길·천정배에 최후통첩… 金의 당직 사퇴는 수용하고 千엔 당무 복귀 요청 온도차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4·13총선에서 야권연대를 하지 않겠다고 거듭 밝혔다. 야권연대를 주장하며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을 사퇴한 김한길 의원과 당무 거부에 나선 천정배 공동대표에게 ‘최후통첩’을 보낸 셈이다. 다만 김 의원에 대해선 당직 사퇴를 수용하는 ‘초강수’를 뒀지만, 천 공동대표에게는 당무 복귀를 요청해 미묘한 온도 차이를 보였다.

안 공동대표는 13일 서울 마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공학적 덧셈으로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없다는 엄연한 현실에 대해 우리는 좀 더 제대로 된 답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향해 “김 대표는 ‘통합은 하겠지만 연대는 없다’고 여러 차례 공언했다”며 “참 무례한 이야기”라고 했다. 당 안팎의 야권연대 요구에 쐐기를 박고 독자노선을 재천명한 것이다.

안 공동대표는 김 의원을 몰아붙이는 동시에 천 공동대표에게는 돌아오라고 요청해 두 사람에게 각각 다른 전략을 구사했다. 그는 지도부 거취에 대한 질문에 “김 상임선대위장의 사퇴에 대해서 (전화로) 설득했습니다만 어쩔 수 없는 것 같다”며 협상 여지를 남기지 않았다. 반면 천 공동대표에게는 “복귀 요청을 했다”고 밝혀 대화 의사를 드러냈다. 김 의원이 당을 떠나더라도 사실상 붙잡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안 공동대표는 원칙적으로 야권연대는 없다고 하면서도, 지역적 차원의 연대는 암묵적으로 허용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후보자 간 연대에 대해 “지금 그런 얘기를 할 때가 아니다”면서도 “막을 수 없다”고 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안 공동대표가 지역에서 부분적 연대를 해도 어쩔 수 없다고 시인한 이상 야권 연대를 주장한 천 공동대표가 당무를 거부할 명분이 없어진 것 아니냐”고 했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안 대표의 입장을 전달받은 만큼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천 공동대표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14일에 당사로 못 나가겠고 조금 더 쉬어야겠다”고 말해 아직 당무 복귀 의사가 없음을 드러냈다.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