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깬 김무성… “흔들림 없이 갈 것”

27일만에 묵언시위 끝내 상향식 공천 재차 강조… 총선 5대 민생공약 제시

침묵 깬 김무성… “흔들림 없이 갈 것” 기사의 사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왼쪽)가 14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대표의 최고위 발언은 지난달 18일 이후 27일 만이다. 가운데는 처음으로 마더센터 정책을 제안한 강수현 워커스랩 대표.이동희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4일 당 공식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했다. 지난달 18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이어온 친박(친박근혜)계 등 주류를 향한 공개 묵언시위를 27일 만에 끝낸 것이다. 서청원 최고위원과의 공천 룰 설전에 이어 ‘살생부·막판 파문’을 거치며 내내 이어온 침묵을 깨고 그가 꺼낸 얘기는 ‘상향식 공천’과 ‘민생 공약’ 실천이었다.

그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전국에서 국민공천제에 따르는 여론조사 경선이 실시되고 있다”며 “이제 우리는 새로운 정치를 시작하겠다. 국민 모두를 위한 개혁, 대한민국을 위한 개혁에 새로운 길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한참을 뜸들이며 논란이 됐던 김 대표 지역구의 경선 실시가 확정되자마자 자신의 정치 브랜드인 ‘상향식 공천’을 중단 없이 실천하겠다고 재차 강조한 것이다. 당 안팎에선 김 대표가 무난히 경선을 통과해 공천을 받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18, 19대 총선 공천에서 탈락한 김 대표가 이번에 경선을 통과하면 지난 17대(2004년) 총선 이후 무려 12년 만에 공천장을 받게 된다.

다만 김 대표는 “하루하루가 힘들고 고단한 국민이 많은데 우리 당이 공천 문제에 몰두해서 민생을 잊고 있었던 게 아닌지 깊이 자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공천에서 정책 중심으로 무게중심을 옮길 것임을 시사했다. 그러면서 갑을(甲乙) 개혁, 일자리 규제개혁, 청년독립, ‘4050 자유학기제’ 도입, ‘마더센터’ 건립 등 육아 개혁 등 총선 5대 핵심 공약도 제시했다.

김 대표는 “갑을 개혁을 통해 많은 국민을 힘들게 하는 격차 문제를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청년들과 도전하는 사람들, 창업하는 사람들의 발목을 잡는 모든 규제를 없애고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청년이 원하는 건 진정한 독립”이라며 “청년들은 용돈을 쥐어주면서 길들이려 하는 정책을 원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또 “중학교 자유학기제처럼 4050 자유학기제를 도입해 제2의 인생에 도전하는 중장년들을 열렬히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부모 역할을 해야 하는지 모르는 채 아이를 낳아 당황하고 힘들어하는 젊은 부모가 많다”며 “독일 마더센터를 모델로 앞으로 10년 후에는 전국 곳곳에 은행 수만큼 마더센터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최고위가 열린 당대표 회의실 배경막 문구도 ‘쓴소리들’에서 김 대표가 아이를 안고 있고, 4명의 남녀 청년들이 새누리당의 5대 공약을 적은 하얀색 티셔츠를 입고 웃는 사진으로 교체됐다.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