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더민주, 총선 끝나고 나면 패권정당 회귀할까 걱정”

안철수 “더민주, 총선 끝나고 나면 패권정당 회귀할까 걱정” 기사의 사진
안철수(사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14일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의원 공천 배제 등 ‘친노 패권주의’ 청산 움직임과 관련해 “그런 노력이 정말 근본적 변화로 이어져야 하는데 총선이 지나고 나면 바로 그 전 패권정당으로 그냥 그대로 돌아가버릴까봐 굉장히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내년 대선에서도 ‘단일화’ 없이 국민의당 독자 후보를 내겠다는 뜻을 밝히며, 이를 위해 대선 결선투표제와 국회의원 중대선거구제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안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가진 국민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더민주 공천과 관련, “다른 당의 공천에 대해 평가하는 것이 적절한 건 아니다. 국민들이 판단할 것”이라면서도 “더민주가 노력하는 것은 저희(국민의당)가 밖에 있기 때문에 나름대로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더민주의 패권주의 청산 가능성에 대해서는 “항상 선거 직전에는 변화하려는 것처럼 그렇게 꾸미고, 선거가 끝나고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그대로 그 자리로 돌아가는 게 정당들의 일종의 관행”이라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안 대표는 논란이 되고 있는 더민주와의 지역별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도 “지금은 그런 말을 할 때가 아닌 것 같다”며 “저도 지역구 출마자의 한 사람으로서 (3자 경쟁 구도로) 돌파할 것”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김한길 의원이 ‘야권 분열로 여당이 개헌선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이런 퇴행적 정권에 아무리 일여다야(一與多野)라고 해도 국민들이 현명하게 판단해서 그런 일은 안 생길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임성수 고승혁 기자 joylss@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