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구, 유승민 친다

朴 ‘배신의 정치’ 지목 劉 겨냥 민감한 지역 공천 기준 공개

이한구, 유승민 친다 기사의 사진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2차 여론조사 경선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는 모습. 이 위원장은 비박계 대표주자 유승민 의원을 쳐내겠다는 뜻을 시사했고, 김 대표는 친노계 좌장 이해찬 의원 공천 배제를 진두지휘했다. 뉴시스
새누리당이 막바지 공천 심사에 돌입한 가운데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14일 유승민 의원 공천 배제 가능성을 시사했다. 대구·경북(TK)을 비롯한 ‘민감지역’ 공천 발표를 앞두고 박근혜 대통령이 ‘배신의 정치’로 지목한 유 의원을 겨냥한 듯한 낙천 기준 공개로 여권 내 긴장감도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이 위원장은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민감지역 심사 기준에 대해 “당의 정체성과 관련해 심하게 적합하지 않은 행동을 한 사람은 응분의 대가를 지불하게 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이 발언을 두고 당내에선 지난해 원내대표 재임 당시 국회 대표연설에서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라는 취지의 연설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국회법 파동으로 여권 주류와 마찰을 빚었던 유 의원(대구 동을)과 유승민계 의원들을 겨냥한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 위원장은 또 ‘개혁공천 기준’으로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에 적합하지 않은 사람은 경합(후보)자에서 빼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기준은 최근 김무성 대표에 대한 욕설 녹취록이 공개돼 파문을 일으킨 윤상현 의원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아울러 영남권을 포함한 새누리당 강세 지역의 다선·고령 의원 물갈이 의사도 분명히 했다. 이 위원장은 “상대적으로 편한 지역에서 오랫동안 다선 의원의 혜택을 즐길 수 있었던 분들은 정밀하게 조사해야 하겠다”고 했다. 이는 다선·고령 의원들이 ‘현역 물갈이’를 위해 희생될 것이라는 그동안의 전망과 일치하는 발언이다.

아직까지 경선 또는 단수 추천이 결정되지 않은 의원 가운데 영남권 또는 새누리당 강세 지역에서 4선 이상 다선 의원은 5선의 황우여(인천 연수갑), 4선의 정갑윤(울산 중구) 의원이 있고, 3선의 서상기(대구 북을) 의원 등이 있다.

한편 이 위원장은 정문헌(강원 속초·고성·양양) 안홍준(경남 창원 마산·회원) 두 지역구 현역 의원과 이에리사(비례대표) 의원 등 3명이 여론조사 경선에서 패배해 공천 탈락됐다고 밝혔다.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