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親盧 좌장 이해찬 잘랐다

‘양보다 질’ 정치적 결단… 親盧계 강력하게 반발

김종인, 親盧 좌장 이해찬 잘랐다 기사의 사진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2차 여론조사 경선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는 모습. 이 위원장은 비박계 대표주자 유승민 의원을 쳐내겠다는 뜻을 시사했고, 김 대표는 친노계 좌장 이해찬 의원 공천 배제를 진두지휘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공천 칼날이 끝내 친노(친노무현) ‘좌장’ 이해찬(세종) 의원을 찔렀다. ‘친노 패권주의 청산’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확보해 국민의당과의 ‘야야(野野)’ 명분 대결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5선의 이미경(서울 은평갑), 초선 정호준(서울 중·성동을) 의원도 공천에서 탈락했다.

더민주 비대위와 공천관리위원회는 14일 장고 끝에 이 의원에게 공천을 주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기자간담회에서 “선거구도 전체를 놓고 고심한 끝에 내린 정치적 결단”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의원 공천 배제) 이유를 묻지 말라. 정무적 판단은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번 결정은 세종시에서 한 석을 더 얻는 것보다 수년째 당 발목을 잡아왔던 친노 패권주의를 청산하는 게 당의 미래를 담보할 수 있다는 김 대표의 결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패권주의 청산이라는 프레임을 내건 국민의당보다 우위를 점하겠다는 포석이다.

당내에서는 다수의 친노 의원을 살리는 대신 6선의 이 의원을 잘라 ‘양보다 질’을 선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친노계인 전해철(경기 안산 상록갑) 박남춘(인천 남동갑) 홍영표(인천 부평을) 의원 등이 단수 공천을 받은 데다 이목희(서울 금천) 진성준(비례대표·서울 강서을) 의원 등 친문(친문재인) 인사들도 컷오프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친노계 일각에서 이 의원 공천 배제에 대한 강한 반발도 쏟아지고 있어 향후 ‘김종인 지도부’와 친노 진영 사이 갈등이 폭발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더민주는 이 의원 지역구와 함께 정세균계로 분류되는 이미경 의원 및 최근 탈당한 정대철 전 상임고문의 아들 정호준 의원 지역구를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해줄 것을 공관위에 요청했다. 김 대변인은 “정 의원과 이 의원은 경쟁력이 낮고 의정활동 등이 부진했다는 게 공관위의 평가”라고 설명했다. 마지막까지 공천 발표가 미뤄졌던 서영교(서울 중랑갑) 의원은 단수 공천을 받았고, 박혜자(광주 서갑) 설훈(경기 부천 원미을) 의원도 경선 대상자로 선정됐다.

더민주는 또 국민의당 내 통합주의자인 김한길(서울 광진갑) 박지원(전남 목포) 의원 등의 지역구에도 단수 공천을 해 사실상 야권 통합의 ‘문’을 닫았다. 이른바 ‘정윤회 문건 파동’으로 기소됐다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불출마를 선언한 최재성 의원 지역구인 경기 남양주갑에 단수 공천됐다.

최승욱 고승혁 기자 applesu@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