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구 칼바람’ 시작됐다

주호영·서상기·권은희·홍지만 컷오프… 텃밭 물갈이 현실화

與 ‘대구 칼바람’ 시작됐다 기사의 사진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2차 여론조사 경선 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입을 굳게 다물고 있는 모습. 이 위원장은 비박계 대표주자 유승민 의원을 쳐내겠다는 뜻을 시사했고, 김 대표는 친노계 좌장 이해찬 의원 공천 배제를 진두지휘했다. 뉴시스
대구 지역 3선 의원인 주호영·서상기 의원이 14일 공천에서 탈락하면서 새누리당의 ‘대구·경북(TK) 중진 물갈이설(說)’이 현실화됐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배신의 정치’로 지목한 유승민 의원 공천 배제 가능성도 시사해 여권 내 긴장감은 최고조로 치닫는 양상이다.

이 위원장은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대구 12개 지역구 중 4곳의 공천 결과를 발표하고 서상기(대구 북을) 주호영(수성을) 권은희(북갑) 홍지만(달서갑) 의원이 공천 배제됐다고 밝혔다. 서 의원 지역구는 청년·장애인 우선추천지역으로, 주 의원 지역구는 여성 우선추천지역으로 결정됐다.

앞서 이 위원장은 정문헌(강원 속초·고성·양양) 안홍준(경남 창원 마산·회원) 의원 등 두 지역구 현역 의원과 이에리사(비례대표) 의원 등 3명이 여론조사 경선 패배로 공천 탈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새누리당 현역 의원 중 공천 탈락자는 17명으로 늘었다.

당 관계자들은 비박(비박근혜)계 주 의원과 친박(친박근혜)계 서 의원이 ‘텃밭’인 대구에서 내리 3차례 당선된 점이 공천 배제 기준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이 위원장은 “상대적으로 편한 지역에서 오랫동안 다선 의원의 혜택을 즐길 수 있었던 분들은 정밀하게 조사해야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관위는 유 의원 지역구인 대구 동을에 대한 공천심사 결과 발표를 15일 이후로 미뤘다. 하지만 “당의 정체성과 관련해 심하게 적합하지 않은 행동을 한 사람은 (공천에서) 응분의 대가를 지불하게 하겠다”고 밝힌 이 위원장의 언급이 원내대표 재임 당시 국회 대표연설에서 ‘증세 없는 복지는 허구’라며 박 대통령 정책에 반기를 든 유 의원을 정조준한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이 위원장은 또 ‘개혁공천 기준’으로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에 적합하지 않은 사람은 경합(후보)자에서 빼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기준은 최근 김무성 대표에 대한 욕설 녹취록이 공개돼 파문을 일으킨 윤상현(인천 남을) 의원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이르면 15일 공천 결과 발표에서 유 의원과 윤 의원의 동반 퇴출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