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칼날 휘두른 김종인, 이젠 경제심판론 본격화… “정부 경제민주화 약속 어디로 갔나”

이명박 前 대통령까지 거론… 새누리당에 날을 세워 전국 돌며 실정 비판 예정

공천 칼날 휘두른 김종인, 이젠 경제심판론 본격화…  “정부 경제민주화 약속 어디로 갔나” 기사의 사진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경제할배와 허심탄회 런치토크’ 행사에 참석해 젊은 직장인들과 대화하고 있다. 이동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공천 잡음’에 대한 말은 아끼면서도 정부여당의 경제 실책을 연일 비판하고 나서 본격적으로 경제심판론을 총선 이슈로 내세웠다는 평가다.

김 대표는 1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경제할배와 허심탄회 런치토크’ 행사를 열고 금융·정보통신 계열 직장인 10여명과 경제 관련 얘기를 나눴다. 그는 이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기간에는 ‘경제민주화’한다고 국민에게 약속했는데 실질적으로 당선이 되고 나니 그 말이 어디로 사라졌다”며 “여러분이 냉정하게 판단해서 선택하길 바란다”고 했다. 경제민주화를 실패로 규정해 정부여당 심판론을 내세운 것이다.

김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새누리당에 날을 세웠다. 그는 “국민들이 ‘혹시 이명박이란 사람이 현대건설 신화를 만들었다고 하니 저 사람 뽑으면 생활이 좀 나아지려나’ 해서 뽑았는데 결국 ‘기업 프렌들리’ 같은 얘기를 했다”며 “내년에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룩해서 지금까지의 우리 경제의 틀을 바꿔야만 경제를 살릴 수 있다”고 했다.

특히 그는 “젊은 세대가 너무 정치에 무관심하면 정치가 바뀌지 않는다. 노인들만 투표하면 결과는 뻔하다”며 “여러분이 냉정하게 판단해 선택하길 바란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포용적 성장’을 주장하며 불평등 격차 해소를 더민주의 경제정책 기조라고 소개했다. 그는 “지금 필요한 것은 현재의 (경제적) 격차가 더 벌어지는 걸 막는 것”이라며 “우리가 포용적 성장을 해야 되겠다”고 했다.

김 대표와 직장인들은 도시락을 나눠먹으며 복지와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 한 직장인이 노인 복지에 대해 묻자 김 대표는 “노인 절대빈곤율이 높다. 한국경제가 이렇게 발전하는 데 가장 기여한 사람들인데 아무런 혜택이 없다”고 지적했다.

지난 13일에도 경제토크 콘서트에 참석해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한 김 대표는 앞으로 부산 대전 등에서 열리는 경제토크 콘서트에 연사로 나서 정부의 실정을 꼬집을 예정이다.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