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구의 칼끝, 유승민 쳐낸다면… ‘정권의 오만’ 프레임 역풍 촉각

새누리 유승민 공천 여부 총선 판세 핵으로 부상

이한구의 칼끝, 유승민 쳐낸다면… ‘정권의 오만’ 프레임 역풍 촉각 기사의 사진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공관위 전체회의를 마친 뒤 자신의 승용차에 탑승하고 있다. 이동희 기자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의 거취 문제가 총선 판세 핵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유 의원 컷오프를 정조준하고 그와 가까운 의원들을 모두 쳐내자 여권 내에서는 벌써부터 ‘정권의 오만’ 프레임이 굳혀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쏟아졌다. 당의 결정과 유 의원의 대응에 따른 후폭풍이 총선 성패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수도권 중진 의원은 15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텃밭인 대구 현역 의원 컷오프에 나서면서 대대적인 물갈이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지만 이를 두고 ‘개혁공천’이라고 평가할 사람이 누가 있느냐”며 “유 의원의 컷오프는 수도권 판세에 악영향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의 칼날이 사실상 유 의원과 그의 주변인사 등 특정 세력만 겨냥한 것처럼 비치면서 계파 갈등만 부각됐고, 개혁공천의 명분은 잃었다는 것이다.

이 위원장이 전날 컷오프 기준으로 ‘당 정체성’을 강조한 것을 놓고도 잡음이 나온다. 유 의원이 공천 탈락할 경우 새누리당이 정권에 대한 비판이 금지된 ‘거수기 정당’ 이미지로 굳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유 의원의 탈락은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의 ‘배신의 정치 심판’ 발언과 닿아 있다. 이날 컷오프된 이종훈(경기 성남 분당갑), 김희국(대구 중·남구), 조해진(경남 밀양·창녕·함안·의령) 의원 역시 유 의원이 원내대표 시절 박 대통령과 대척점에 있을 때 유 의원 편을 들었던 인물이다. 삼권분립이 훼손됐고, 대통령이 선거에 개입했다는 비판도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수도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야권에서 새누리당의 공천을 문제 삼아 정권 오만 프레임을 가동할 경우 부동층을 중심으로 ‘심판’ 바람이 불 수 있다”는 우려가 쏟아지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여권 관계자는 “유 의원 측근들을 보란 듯이 학살하듯 목을 쳤다”며 “도대체 이 내용을 유권자들에게 어떻게 납득시키겠느냐”고 말했다.

유 의원이 무소속 출마에 나설지 여부도 변수다. 국민일보 여론조사(13일자 3면 참고)에서 유 의원은 무소속 출마를 가정해도 과반의 지지율을 얻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유 의원의 무소속 출마 자체가 정권 오판 프레임을 가중할 수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유 의원의 ‘항거’는 컷오프된 다른 현역들의 무소속 출마 러시로도 이어질 수 있다. 이미 김태환, 주호영 의원 등 상당수가 공천결정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공관위원 내부에서도 이를 우려해 격론을 벌였고 끝내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그러나 본격적인 선거 국면에 돌입하면 당내 분란보다는 여야 간 대결에 이목이 집중돼 공천 잡음이 ‘찻잔 속 태풍’에 그칠 수 있다는 시각도 만만찮다. 총선에서 정권 심판론과 야당 심판론이 부닥칠 경우 오히려 지지층 결집 효과를 강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 의원은 “총선은 아직 한 달 남았다. 프레임은 얼마든지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공관위가 여론을 좀 더 지켜본 뒤 그의 거취를 결정키로 한 것도 이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