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찮은 수도권 민심 결정적… ‘유승민 보란 듯’ 결단

잇단 “자진사퇴” 종용… 컷오프 예견

심상찮은 수도권 민심 결정적… ‘유승민 보란 듯’ 결단 기사의 사진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가운데)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7차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황진하 공천관리위 부위원장, 이 위원장, 홍문표 공천관리위원. 뉴시스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5일 막말·욕설 파문을 일으킨 친박(친박근혜) 핵심 윤상현 의원을 공천에서 배제시킨 건 수도권 민심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서다. 총선을 진두지휘할 김무성 대표의 권위를 바로세우기 위해서라도 이번 사건을 덮고 갈 수는 없다는 의견도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의원 공천 배제는 예견됐던 일이다. 이날 하루에만 홍문종 의원을 비롯해 공관위원인 박종희 제2사무부총장, 초선의 김용남 원내대변인까지 나서서 윤 의원의 결단을 주문했다. 홍 의원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취중 실언 정도로 넘기기엔 사안이 간단치 않게 됐다”고 했다. 박 사무부총장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사무총장과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여당 중진으로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물밑에서만 새어나오던 자진사퇴론이 공개적으로 분출한 것이다. 윤 의원은 욕설 녹취록이 공개된 후 김 대표에게 사과하고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소명한 뒤 외부 접촉을 끊은 채 당의 결정을 기다려왔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의원에 대한 바닥 민심을 생각하면 공천 배제 결정은 오히려 늦은 감이 있다”고 했다. 한 당직자는 “어찌됐든 김 대표 얼굴로 선거를 치르려면 땅에 떨어진 대표의 권위부터 세워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친유승민계 의원들을 줄줄이 탈락시키는 동시에 정치적으로 대척점에 있는 윤 의원마저 보란 듯 날려 유 의원이 자진 사퇴할 수밖에 없게끔 궁지로 몰아넣는 것이란 해석도 나왔다.

친박 일부에선 여전히 윤 의원에 대한 동정론이 맴돌았다. 막말 파문만 떼어놓고 보면 공천 탈락까지 갈 사안은 아닌데 시기적으로 ‘유승민 공천’ 문제와 맞물리면서 희생양이 됐다는 얘기다.

이런 가운데 전날 컷오프된 대구의 주호영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탈당 의사를 강력하게 내비쳤다. 주 의원은 최고위원회의에 부당한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요청하면서 공천 탈락이 확정되면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한구 위원장이 지역구 관리에 실패해 지역구를 포기한 것 아니냐. 지역구 관리를 가장 못해 당을 어려움에 빠뜨린 사람이 가장 열심히 한 사람을 배제하는 게 공당의 공천 시스템”이냐고 따져 물었다. 유승민 의원이 낙천할 경우 함께 무소속 연대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는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주 의원 지역구엔 이인선 전 경북부지사가 도전장을 낼 예정이다. 당초 대구 중·남에 공천 신청을 했던 이 전 부지사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당 방침과 뜻에 따라 여성 소수자로서 당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당내에선 김무성 대표를 향한 불만이 하늘을 찔렀다. 김 대표는 당헌·당규에 명시된 상향식 공천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주 의원의 항의 전화를 받고 “미안하다”고만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의원은 “집권 여당의 대표가 무력해도 너무 무력해 안쓰러울 정도”라고 했다.

권지혜 김경택 기자 jhk@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