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개작전’ 그대로… 새누리, 살생부는 說이 아니었다

새누리 공천 막전막후

‘논개작전’ 그대로… 새누리, 살생부는 說이 아니었다 기사의 사진
이한구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오른쪽)이 16일 서울 여의도당사로 출근하다가 엘리베이터 안에서 공천 배제된 류성걸 의원(대구 동갑)의 항의를 받자 손을 들며 류 의원의 말을 막고 있다. 이동희 기자
떠돌던 ‘살생부’는 설(說)로만 끝나지 않았다. 영남권 일부 친박계 중진 의원들을 공천 탈락시키는 대신 유승민계와 비박(비박근혜)계 인사들을 동시에 쳐내는 이른바 ‘논개 작전’ 시나리오는 대부분 현실로 나타났다.

친박(친박근혜)계 3선인 경북 구미을의 김태환 의원과 대구 북을 서상기 의원이 공천 배제(컷오프)됐고, 역시 살생부에 이름이 올랐던 경남지역 친박계 3선 안홍준 의원은 경선에서 패배했다.

안 의원은 16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갑자기 살생부 이름이 오르더니 경선 결과가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여기에 막말 파문의 중심인 친박 핵심 윤상현 의원이 ‘버리는 카드’로 추가됐다.

그리고 보란 듯 비박계와 유승민계 학살이 뒤따랐다. 비박계 중진인 이재오 진영 안상수 의원과 유승민계 4인방인 류성걸 김희국 이종훈 조해진 의원이 전격적으로 공천 배제됐다. 박근혜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하거나 각을 세운 대표적인 의원들이다. 이재오 의원은 최근 윤상현 의원의 막말 파문이 일자 ‘보이지 않는 손’을 언급하며 청와대 공천 개입설을 제기하기도 했다.

당내 일각에선 여론조사 경선을 통해 친박계가 도저히 이길 수 없는 지역은 현역 의원을 컷오프시키고 친박계의 승리 가능성이 높은 곳 위주로 경선 지역을 선정했다는 의혹, 즉 여권 주류 측 공천 개입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살생부에 올랐으나 생존한 의원도 있다. “김무성 대표가 친박계 핵심 인사로부터 40명 물갈이를 요구받았다”고 밝혀 정가를 뒤흔든 정두언 의원이 대표적이다. 살생부 파문은 김 대표가 사과하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지만 정 의원은 파문의 단초가 됐던 만큼 실제로 쳐내기에는 정치적으로 부담이 컸기 때문에 살아 남았다는 분석도 나왔다.

민감 지역의 공천 결과가 드러나면서 ‘살생부는 비박계 자작극’이라고 했던 친박계의 주장은 힘을 잃고 있다. 대신 ‘살생부가 청와대와 여권 주류가 합작한 작품’이라는 소문이 모두 사실로 밝혀질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다. 비박계 측 한 인사는 “대구지역 공천 발표 며칠 전 친박계 인사가 사석에서 3선인 주호영 의원 지역구가 여성 우선추천 지역으로 묶일 것이라는 얘기를 했다”며 “여성 신청자가 없는 주 의원 지역구가 여성 우선추천 지역으로 선정된 공천 발표 결과를 보고 소름이 끼쳤다”고 했다.

다른 비박계 인사는 “친박 핵심 인사가 ‘이한구 위원장은 우리가 컨트롤하고 있다’는 얘기를 했다고 하는데 그러면 ‘이 위원장이 청와대 근처에 별도 사무실을 차려 공천에서 탈락시킬 의원 명단을 추리고 있다’는 소문도 사실 아니냐”고 반문했다.

대구 북을에 도전했다 공천 탈락한 김두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라디오 방송에 나와 “가장 패권주의적 공천이었고 줄세우기 정치였다”며 “친유승민계나 친이명박계 뭐 이렇게 가릴 것 없이 싹쓸이 학살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전 수석은 패권 공천의 배후에 대한 질문에 “이미 답이 대체로 나와 있다”며 “정치권에선 대체로 친박계 좌장인 최경환 의원과 윤상현 의원, 현기환 청와대 수석을 꼽는다. 과연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이런 힘을 어디에서 받았느냐. 이렇게까지 보면 답은 이미 나와 있는 것”이라고 청와대를 정조준했다.한장희 김경택 기자

jhha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