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107석 안되면 떠날 것… 이제 야권연대 불가능”

관훈클럽 초청 토론

김종인 “107석 안되면 떠날 것…  이제 야권연대 불가능” 기사의 사진
김종인(사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4·13총선과 관련해 “현재 가진 의석수(107석) 정도만 확보하면 선전했다고 판단한다”며 목표에 미치지 못할 경우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논란이 되고 있는 국민의당과의 야권연대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불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1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야권이 분열된 상황에 놓여 있어 처음부터 지나치게 낙관적으로 해선 안 될 것 같고 현재 의석수만 확보하면 선전했다고 판단한다”며 “선거 결과가 나오면 선거를 이끈 사람이 책임지는 선례를 따를 수밖에 없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책임을 지고 당을 떠나겠느냐’는 질문에 “상황이 그렇게 될 수밖에 없으면 떠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김 대표는 107석 이상 확보할 경우 당대표 출마 의향에 대해서는 “그런 생각은 현재로선 한 번도 해본 적 없다”면서도 “그건 그때 가서 판단해야지 미리 뭐라 말씀드릴 수 없다”고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과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 대 당 야권연대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바라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했기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면서도 “지역구별로 연대해 누가 사퇴해 단일화하는 건 있을 수 있고 굳이 반대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문재인 전 대표의 총선 지원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선 “광주·전남 쪽에선 아직도 문 전 대표에 대한 의심이 풀리지 않고 있다”며 “문 전 대표의 활동 영역이 넓어지면 그쪽에서 오히려 반발하는 모습을 보이기 때문에 그런 점을 참작해 달라는 얘기였다”고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