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시한부 교섭단체’? 정호준 입당 20석 채워…‘컷오프’ 임내현 탈당 여부 변수로

국민의당 ‘시한부 교섭단체’?  정호준 입당 20석 채워…‘컷오프’ 임내현 탈당 여부 변수로 기사의 사진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정호준(사진) 의원이 16일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국민의당은 정 의원 입당으로 원내교섭단체 구성이라는 염원을 풀게 됐다.

그러나 컷오프에서 탈락한 임내현 의원이 무소속 출마를 예고하고 있어 현재는 ‘시한부 교섭단체’ 상태다.

정 의원은 더민주 탈당 하루 만에 국민의당행을 택했다. 부친인 정대철 전 더민주 상임고문은 이미 국민의당에 합류해 부자가 다시 한 당 소속이 됐다. 정 의원은 서울 마포당사에서 가진 입당 기자회견에서 “제 지역구에서부터 국민의당 바람을 일으켜 국민의당이 총선에서 승리하고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더민주 공천 결과에 대해선 “분명한 것은 민주적이고 공정한 공천이 아니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새누리당에서는 공천학살이 진행되고 있고, 더민주에선 다른 형태의 독재가 진행되고 있다”며 “국회의원들이 파리목숨처럼 쫓겨나고 있다”고 양당을 비판했다. 이어 “(더민주가 정 의원에게 김종인 비대위 대표) 비서실장을 제안한 것은 평판과 의정활동 평가를 보고 신중하게 제안한 것”이라며 “그 짧은 기간에 왜 이렇게 기준이 바뀌었는지, 아니면 기준이 없어졌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은 “(더민주) 공천 과정에서 계파정치에 희생된 분들을 영입하는 과정에 박차를 가하고 있고, 공천학살이 진행되고 있는 새누리당에서도 좋은 개혁세력이 있는지 살펴보고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개적인 ‘이삭줍기’에 나서겠다는 의미다.

정 의원의 합류로 교섭단체 구성이 가능해진 국민의당은 오는 28일까지 20석 이상을 유지하면 19석일 때보다 46억원 늘어난 73억원의 국고보조금을 받게 된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