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새누리 공천 매우 걱정스럽다”

비박계 컷오프 강력 반발… ‘무소속 연대’ 결성 가능성

이명박 “새누리 공천 매우 걱정스럽다” 기사의 사진
막바지에 접어든 새누리당 공천 과정에서 비박(비박근혜)계 현역 의원들이 대거 컷오프(공천 배제)되자 반발 움직임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2008년 18대 총선 당시 친이(친이명박)계가 주도한 ‘공천학살’에 반발해 ‘친박(친박근혜)연대’가 결성된 것처럼 ‘비박연대’가 결성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마저 나온다.

비박 중진 이재오(서울 은평을·5선) 의원과 진영(서울 용산·3선) 의원은 컷오프 이튿날인 16일에도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에 관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그러나 이들이 공천 발표 이후 서로 통화를 갖고 무소속 출마를 결의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들을 중심으로 비박연대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이명박 청와대’의 비서실장 출신으로 경기도 성남 분당을에 출마했던 임태희 전 의원과 서울 마포갑에 출마했던 강승규 전 의원은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공천 심사의 불공정성을 비난하며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이런 기류 탓인지 공관위가 이날 발표한 11개 지역의 4차 경선 여론조사 결과 현역 의원 탈락자는 단 한 명도 없었다. 경북 포항남·울릉과 고령·성주·칠곡에서는 현역인 박명재, 이완영 의원이 각각 승리, 공천을 확정지었다. 친이계로 꼽히는 김효재 전 의원은 서울 성북을에서 민병웅 당협 사무국장과 결선투표를 거치게 됐다.

한편 퇴임 후 정치 현안에 거리를 뒀던 이명박 전 대통령은 참모들과 있는 자리에서 이번 공천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도 않다”며 “나라가 안팎으로 어려운 때에, 매우 걱정스럽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