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진실게임·네탓 공방… 김한길·천정배, 당에 상처만 남겼다

국민의당 ‘야권연대’ 둘러싼 내분… 봉합됐지만 여진

폭로·진실게임·네탓 공방… 김한길·천정배, 당에 상처만 남겼다 기사의 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오른쪽)가 16일 서울 마포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무에 복귀한 천정배 공동대표와 함께 나란히 앉아 있다. 뉴시스
야권 통합·연대를 둘러싼 국민의당 내분이 안철수 공동대표의 승리로 끝났지만 ‘여진’은 계속되고 있다. ‘통합·연대파’ 김한길 의원이 여전히 입장을 바꾸지 않고 있는 데다 무소속 최재천 의원은 “천정배 공동대표가 안 대표를 빼고 통합에 나설 의지가 있었다”고 폭로했기 때문이다. 천 대표와 김 의원은 결과적으로 아무 성과 없이 당에 상처만 남긴 셈이어서 이들의 당내 입지는 크게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안 대표는 16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천 대표가 복귀했다. 고맙다”면서도 “새누리당 압승에 대한 공포감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정치공학만으로는 승리를 담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과의 수도권 지역 선거 연대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분명히 한 것이다.

천 대표는 “공동대표의 한 사람으로서 우리 당 승리를 위해, 새누리당 압승을 저지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회의 공개 발언에서 수도권 선거 연대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한 당직자는 “안 대표의 승리다. 통합·연대 불가로 상황은 정리됐다”고 했다.

천 대표가 ‘당 대 당’ 야권 연대를 포기하고, 당내에서도 이 주장이 급속히 사그라진 이유는 통합·연대파가 안 대표와의 명분 싸움에서 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3당 체제 정립을 위해 창당한 지 1달여 만에 ‘상황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합당을 주장하는 것은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비판이 많았다.

각자의 이권을 위해 통합·연대를 추진한다는 지적이 나온 점도 악재였다. 김 의원의 경우 지역구인 서울 광진갑의 단일화 문제가 걸려 있었고, 천 대표는 ‘자기 몫’의 공천권을 행사하기 위해 안 대표를 압박한다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더민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야권연대론에 대해 엇박자 행보를 보였던 것도 이 논의가 좌초된 이유로 꼽힌다. 김 대표는 통합 제안 과정에서 직간접적으로 ‘안철수 고립론’을 언급했다. 이에 국민의당 의원 대다수는 “진정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의원총회 끝에 ‘통합 불가’ 결론이 나온 이유다. 천 대표와 김 의원은 재차 수도권 연대를 주장했지만 김 대표는 수도권 연대에 대해 ‘나눠먹기’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안 대표는 “김 대표가 하지 않겠다고 하는데 어떻게 하느냐”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안철수계와 천정배·김한길계 사이의 갈등과 네 탓 공방이 불거졌다. 한 당직자는 “뭐든 성사시키려고 했다면 5선 의원인 천 대표와 4선 의원인 김 의원이 정치력을 발휘했어야 했던 것 아니냐”고 했다.

이 가운데 최 의원은 ‘폭로전’에 나섰다. 그는 언론과의 접촉에서 “천 대표는 안 대표가 끝까지 통합에 반대하면 안 대표를 빼고 국민의당 내 통합파와 더민주를 합치려는 의지가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천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전혀 그런 일 없었다”고 했다.

이날 최고위에 ‘국민 대표’로 초대받은 정보통신(IT) 기업 씨투소프트 최훈민 대표는 “국민의당 역시 최악의 길을 걷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옳고 그름의 차이가 아니라 색다른 정치를 기대했는데 결과적으로 똑같은 정치를 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천 대표와 김 의원은 연대를 성사시키기 위한 명분, 논리, 정치력을 보여주지 못했다”며 “당에 상처만 남긴 3무(無) 야권통합 구상이 아니었느냐”고 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