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슬아슬’ 교섭단체… 국민의당 ‘시한부’ 위기 벗어

부좌현 입당·전병헌 고심 중… 진영 의원 영입에도 공들여

국민의당이 ‘시한부 원내교섭단체’ 위기에서 벗어났다. 더불어민주당에서 공천 배제된 부좌현 의원(경기 안산 단원을)이 17일 국민의당행을 택하면서 임내현 의원(광주 북을)이 탈당해도 원내교섭단체 지위를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부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더민주 탈당과 국민의당 입당을 밝혔다. 부 의원은 “정치역정을 함께했던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와 자세히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천 공동대표 보좌관 출신인 부 의원은 “그동안 주위에서 천 대표의 행보에 따라 정치적 보복을 당할 것이라 우려했는데, 그게 어떤 의미인지 깨닫게 됐다”고도 했다. 당초 이날 탈당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던 임 의원은 입장 표명을 21일로 연기했다.

더민주 공천에서 탈락한 전병헌 의원(서울 동작갑)도 국민의당 입당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당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전 의원 측에서) 그런 의사가 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전해 들었다”며 “생각해보겠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새누리당을 탈당한 진영 의원(서울 용산) 영입설과 관련해 “진 의원은 우리 정체성과도 맞고 영입하고 싶은 0순위”라면서도 “접촉이나 영입 제안 등은 없었고, 실현 가능성이 얼마나 있느냐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라고 했다.

한편 국민의당 지역구 공천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국민의당 최고위원회는 18일 진통을 겪었던 서울 관악을과 인천 계양갑,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 등의 공천 방식을 발표할 계획이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세종시당 창당대회와 충북도당 창당대회에 잇따라 참석하고 충청 지역 민생 행보에 나서는 등 ‘충청권 바람몰이’에 주력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