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불출마 국민의당 반응은… 안철수·천정배 “…”

安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千, 지역구 챙기며 입조심 모드

김한길 불출마 국민의당 반응은… 안철수·천정배 “…” 기사의 사진
국민의당 김한길 의원이 ‘야권연대’를 주장하며 총선 불출마 ‘초강수’를 뒀지만 안철수 공동대표는 별다른 대응 없이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김 의원과 함께 야권연대를 외치다 포기한 천정배 공동대표 역시 논평을 자제한 채 지역구 일정에 집중했다. 당내에서는 공천 작업이 끝나가 김 의원의 부재가 총선에 미칠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안 대표는 17일 국민의당 세종시당 창당대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한길 불출마 관련)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그는 김 의원이 문자메시지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시각,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시민들과의 대화에 나서는 등 평소처럼 일정을 이어갔다. 재차 야권연대에 뜻이 없다고 밝힌 만큼 사실상 김 의원과 대화할 여지가 없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안 대표 측 관계자는 “김 의원의 불출마가 하늘 아래 툭 떨어진 건 아니고 언론 등에 얘기가 계속 나왔던 것”이라며 “저희도 김 의원 측 반응을 보고 향후 어떻게 진행할지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안 대표와 김 의원이 야권연대 문제로 대립해온 만큼 충분히 예상했던 상황이란 뜻이다. 안 대표 측은 김 의원이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을 사퇴한 이후 서로 거취에 대해 직접 논의한 적은 없다고 했다.

천 대표는 ‘입조심’ 모드였다. 조용히 지역구 일정을 계속하며 호남 민심을 다독이는 등 야권연대 이슈로부터 멀찌감치 거리를 뒀다. 그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서울에 올라가 생각해보겠다”며 “김 의원이 이번에는 그랬지만 총선 끝나고 대선 국면에선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그는 김 의원의 불출마 결정에 “저도 그 소식 듣고 당황했다”고만 덧붙였다.

당내에서는 김 의원 불출마가 총선 구도에 별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상돈 공동선대위원장은 “좌우간 씁쓸하다. 처음부터 끝까지 같이 가는 걸로 알았다”며 “탈당하는 일은 없을 걸로 안다”고 했다. 이번 갈등 여파를 최소한으로 내다본 것이다. 다른 당 관계자도 “김 의원이 선대위에서 나왔지만 사실상 공천 작업이 마무리돼 총선에 미칠 실질적 영향은 없다”며 “선거는 이제 선대위가 아니라 각 후보자의 몫”이라고 했다.

고승혁 기자 marquez@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