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박’ 진영도 탈당… 與 ‘비박 무소속 연대’ 바람불까

“약속 지키려했지만 보복… 국민의 편에 서지 않은 공천”

‘탈박’ 진영도 탈당… 與 ‘비박 무소속 연대’ 바람불까 기사의 사진
20대 총선 새누리당 공천에서 '컷오프'된 진영 의원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공세를 받고 있다. 뉴시스
‘컷오프(공천배제)’됐던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이 줄줄이 무소속 출마 의사를 내비치면서 ‘비박 무소속 연대’ 가능성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여권에서는 이들의 무소속 출마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지만 그 파괴력은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탈락한 의원들이 서로 다른 계파 출신인 데다 이들을 하나로 끌어모을 강력한 구심점이 없다는 이유에서다.

3선 중진인 진영 의원(서울 용산)이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편에서 일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려 했던 지난날의 내 선택이 오늘 나에게 이처럼 쓰라린 보복을 안겨줬다”면서 탈당을 선언했다. ‘지난날의 선택’이 무엇이냐는 질문엔 “가슴 아픈 일이라 설명하지 않겠다”고만 했다.

이에 대해 박근혜정부 첫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내면서 기초연금 도입 문제를 놓고 청와대와 각을 세웠던 일을 지목한 것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진 의원은 초선 의원 당시 박근혜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대표 비서실장을 지내며 친박(친박근혜) 인사로 꼽혔지만 장관직에서 물러난 뒤 ‘탈박(탈박근혜)’으로 분류됐다.

진 의원은 “국민 편에서 한 것 같지는 않다”고 이번 공천 결과를 평가했다. 향후 거취를 묻는 질문엔 “아직 어떻게 할지는 결정하지 않았다”면서 무소속 출마 가능성을 열어놨다. 박 대통령에 대해선 “성공을 마지막까지 도와드리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진 의원 탈당 이후 이재오 주호영 조해진 의원 등으로 연쇄 탈당이 이뤄지면 ‘비박 연대’ 깃발이 세워진다는 관측도 나온다. 진 의원은 비박계 맏형 격인 이 의원에게 탈당 의사를 미리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낙천한 일부 유승민계 의원들이 유 의원 공천 여부에 따라 ‘공동 액션’에 들어간다는 시나리오까지 나돈다. 안상수 의원도 18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키로 했다.

조 의원은 한 라디오방송에 나와 비박 무소속 연대 가능성에 대해 “지금처럼 공천관리위나 당 지도부, 권력이 옳지 않은 일을 하는 행동을 계속하고 바로잡지 않는다면 그런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했다. 또 “정치적인 행동의 구심점은 민심”이라며 “(무소속 연대가 구성되면) 선거판을 한 번 흔들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러나 친박 주류는 그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18대 총선 당시 친이(친이명박)계 주도로 공천을 받지 못한 의원들이 ‘친박연대’ ‘친박 무소속연대’를 결성해 생환한 전례가 있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다르다는 것이다. 당시 “나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며 반발했던 박 대통령에 버금가는 구심점이 없는 데다 정치적 지향점이 서로 다른 이들이 연대에 나서기는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