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막바지 더민주 ‘인물난’

비례대표 상징인물 없어 고심 현역아웃 지역도 대타 어려움

공천 막바지 더민주 ‘인물난’ 기사의 사진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경기도 남양주갑 총선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자와 전략지역 공천을 놓고 막판 고심 중이다. 비례대표 후보 추천은 청년비례대표 선출 과정에서의 논란으로, 전략공천을 위해 비워둔 지역에서는 인물난으로 난항이 거듭되고 있기 때문이다. 더민주 3차 경선에서는 비례대표 최동익 장하나 의원 등 2명의 현역의원이 탈락했다.

더민주 당무위원회는 17일 전체회의를 열고 20일 오후 2시 중앙위원회를 소집해 비례대표 후보자 순번 투표를 진행키로 했다. 그러나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순위 투표를 목전에 둔 시점에서도 이번 총선을 대표할 ‘상징적 인물’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비례대표 후보자와 관련해 대략적인 윤곽을 그린 것 같다”면서도 “누구를 1번으로 해야 할지를 놓고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비례대표 후보 신청을 하지 않은 인사 중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와 우석훈 민주정책연구원 부원장 등의 이름도 거론되지만 ‘결정적 한 방’은 아니라는 분위기다. 불출마 의사를 확실히 밝히지 않은 김 대표의 비례대표 출마 문제도 논란의 소지를 남겨두고 있다.

후보자 경력 논란과 실무진의 특혜 제공 의혹이 불거진 청년비례대표 후보자 선정 과정 논란도 지도부의 발목을 잡고 있다. 지도부는 일단 중앙위 비례대표 후보자 순번 투표에서 청년비례대표는 제외키로 했다. 대신 비대위와 공관위가 청년비례대표 후보자를 선정하되 당선 안정권 밖에 배치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

현역 의원 공천 배제로 인해 공석이 된 전략공천 지역을 채우는 작업도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현재 전략검토 지역으로 분류된 곳은 이해찬 의원의 세종시를 포함해 10여곳이다. 당 전략공천위원회 관계자는 “아무런 대안 없이 잘라놓고 채우라고 하면 어쩌느냐”며 “지도부가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경선 결과에서 서울 동작을 경선에 나섰던 비례대표 최동익 의원이 허동준 지역위원장에게 패해 탈락했고, 비례대표 장하나 의원도 서울 노원갑 경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이목희(서울 금천) 정책위의장은 이훈 예비후보와 결선을 치르게 됐다. 이춘석(전북 익산갑) 원내수석부대표는 한병도 전 의원을 눌렀고, 이학영(경기 군포을) 의원과 비례대표인 진성준 진선미 의원도 본선행 티켓을 손에 쥐었다. 광주 광산갑에서는 이용빈 광주외국인 노동자건강센터 이사장이 경선을 통과했다.

최승욱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