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끌어내리기… 친박 맹공

金 배제 최고위 간담회 열고 공천 추인 보류 사과 요구… “혼자 살려고 발버둥” 총공세

‘무대’ 끌어내리기… 친박 맹공 기사의 사진
새누리당 친박계 최고위원들이 17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최고위원 간담회’를 끝낸 뒤 모여 있다. 이들은 김무성 대표가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취소하자 따로 모여 공천관리위원회의 전날 공천 결과 추인을 거부한 김 대표를 성토했다. 왼쪽부터 서청원 이인제 김태호 최고위원, 원유철 원내대표. 이병주 기자
공천 문제를 둘러싼 새누리당 내 계파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친박(친박근혜)계는 김무성 대표의 공천 추인 보류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며 총공세에 나섰고, 비박(비박근혜)계는 ‘공천 학살’을 문제 삼아 의원총회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김 대표의 위기돌파 카드가 주목되는 시점이다.

친박계는 17일 김 대표를 뺀 채 국회에서 원유철 원내대표 주재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날 김 대표의 반대로 보류됐던 공천안 추인을 강행하려 했다. 하지만 ‘원칙적으로 최고위회의를 당대표가 소집해야 하고 당대표 공석 상태가 아닌 이상 원내대표가 회의를 주재할 수 없다’는 당헌·당규 규정 때문에 일단 공식 사과만 요구키로 했다.

비공개 회의에선 전날 김 대표가 비박 의원들이 대거 탈락한 공천 결과를 보류시킨 데 대한 비난이 쏟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원 원내대표는 회의 후 “(김 대표 기자회견은) 당 지도부 분란을 재촉할 수 있는 처신”이라며 “이 부분은 김 대표가 최고위원들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것에 공감대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살생부 파동 과정에서 김 대표가 향후 공천관리위 결정의 중립성을 저해하는 관여 행위를 일절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이런 일이 다시 벌어져 유감”이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최고위원 9명 중 원 원내대표와 서청원 김태호 이인제 최고위원, 김정훈 정책위의장 등 친박계 5명만 참석했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김 대표를 겨냥해 “가장으로서 어른스럽지 못하다. 혼자 살려고 발버둥치면 결국엔 다 죽는다”고 맹비난했다.

친박 주류는 김 대표가 배수진을 친 데 대해 전면전도 불사할 태세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김 대표가 공천 문제 등에서 여러 번 입장을 번복해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사과할 일이 아니다”며 “당대표로서 당헌·당규를 수호할 의무가 있다”고 친박 최고위원들의 사과 요구를 일축했다. 또 “자기들끼리 간담회를 하는 것에 대해 뭐라 할 사안이 아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비박계에선 ‘잘못된 공천’을 철회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서울시당 위원장인 김용태 의원은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공천은 패착 중의 패착”이라며 “되돌리지 않고선 총선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했다.

계파 갈등이 정점을 친 가운데 공천관리위도 파행됐다. 전날 공천안이 최고위원회의에서 보류된 데 대한 공관위원 간 격론이 벌어지면서다. 18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도 공방은 격화될 전망이다. 김 대표의 리더십도 최대 위기를 맞게 됐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