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퀴어축제에 올해도 서울광장 내줄듯

동성애 단체들 사용 신청… 1시간여 찬반 격론 끝에 市 광장운영시민위 통과

서울시, 퀴어축제에 올해도 서울광장 내줄듯 기사의 사진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 등 50여 단체가 지난 18일 서울광장에서 ‘서울광장 동성애축제 개최반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동성애 단체들이 추진한 ‘2016 제17회 퀴어문화축제’ 서울광장 사용신청(국민일보 2016년 3월 17일 26면 참조)이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위원장 허재완)를 통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19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 18일 위원들이 1시간 넘게 회의를 했다”며 “찬반 의견이 팽팽했다. 아직 결과를 발표하기에 이르지만 위원들은 논란 중인 것들이 ‘조례 위반사항은 아니다’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위원 9명 중 6명이 참석했고 퀴어문화축제를 수리하는 쪽으로 우세하게 결론이 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신청기간(6월 8∼12일) 중에 3개 동성애 단체가 중복 신청했기 때문에 조정이 필요하고 중복 조정회의를 거친다”며 “최종 수리 권한은 서울시장에게 있지만 보통 서울광장 사용 여부는 총무과 선에서 결정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서울시 관계자는 “예민한 사항이라 회의록을 그대로 공개할 계획”이라며 “최대한 빨리 다음 주 초에 홈페이지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광장은 ‘서울시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제3조에 명시돼 있듯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활동, 공익적 행사 및 집회와 시위의 진행 등을 위한 공간’이다.

하지만 지난해 6월 서울광장에서 개최된 퀴어문화축제 때는 검은색 브래지어와 팬티만 입은 여성 동성애자가 방문객을 맞았다. 살색 속옷을 입고 검은색 망사를 걸친 이들이 광장을 활보했다. 상반신을 노출한 남녀의 사진이 전시됐고 남녀 성기 모양을 한 과자와 맥주, 보드카 등이 판매됐다.

서울 서초구의 한 법무법인 직원인 김진 씨는 “지난해 퀴어문화축제 때 동성애자들은 시민들과 어린 자녀들이 보는 앞에서 팬티 하나만 걸친 채 전신을 노출해 극도의 거부감, 불쾌감, 수치심, 혐오감을 유발시켰다”면서 “그런데 이게 어떻게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공익적 행사에 해당된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박원순 서울시장은 당장 광장사용 신고를 거부해야 한다”며 “이번에 수리 쪽으로 최종 결론이 나면 법원에 퀴어문화축제 행사정지 가처분 신청을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광장 조례 제6조에는 ‘서울시장은 광장의 조성 목적에 위배되는 경우 신고를 수리하지 않을 수 있다’고 돼 있다.

교계와 시민단체들은 즉각 동성애 확산이 우려된다며 퀴어문화축제 중지를 요청하고 나섰다.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바른교육교사연합 등 50여 교계 및 시민단체는 18일 서울시청 본관 앞에서 성명을 내고 “만약 서울시가 이번에도 일방적으로 동성애축제를 열게 한다면 서울광장 조례규정 주민발의를 시작으로 모든 힘을 총동원해 관련 책임자 처벌뿐만 아니라 규탄대회를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영대 백상현 기자

ydyo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