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와 세종시가 ‘대전세종연구원’을 설립하고 공동 성장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양 시는 21일 대전발전연구원 대회의실(옛 충남도청사)에서 권선택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세종연구원 설립을 위한 공동합의문을 발표했다.

두 자치단체는 대전세종연구원 설립을 계기로 상생발전과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

합의문은 지난해 4월 체결한 대전·세종 상생발전 협약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양 도시의 정책 역량 강화, 공동연구 추진 등을 위해 기존 대전발전연구원을 대전세종연구원으로 확대 개편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주요 내용을 보면 대전세종연구원 옛 충남도청사 설치, 세종시의 정책연구를 주관하는 ‘세종연구실’ 설치, 양 도시의 상호 공동과제 발굴 및 연구를 위한 ‘상생협력실’ 운영 등이다.

세종연구실은 앞으로 세종시정 연구원 기능을 하며 세종시 발전을 위한 과제 발굴·연구와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권 시장과 이 시장은 “오늘 합의문 발표를 계기로 대전과 세종의 상생발전의 상징인 대전세종연구원이 본격 가시화됐다”면서 “양 시의 연구원들이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거두는 지역정책연구기관이 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전시와 세종시는 7월 개원을 목표로 조례 제·개정, 정관변경, 공동연구원 임원 선임 등 관련 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대전세종연구원의 첫 연구대상 사업은 양 도시의 교통망 연결 방안일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정재학 기자 jh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