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지는 귀농귀촌, 알고 도전하라 기사의 사진
2010년대 귀농·귀촌 열풍이 50대 이후 은퇴세대를 중심으로 이뤄졌다면 최근 추세는 조금씩 변하고 있다. 경기 침체로 인한 일자리 불안, 100세 시대 노후대비 불안을 경험하는 30·40대와 청년실업에 시달리는 20대까지도 귀농·귀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도 기존 귀농정책과 함께 젊은 예비 농업인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실습·체험교육과 농지임대 등 지원제도를 확대하고 있다.

24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농정원)에 따르면 2010년 4067가구에 불과했던 귀농·귀촌 가구수는 2014년 4만4586가구로 급증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될 경우 2033년에는 귀농·귀촌인구가 950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최근 귀농·귀촌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2010년 600여 가구에 불과했던 30대 이하 가구가 2014년에는 7743가구로 증가했다.

문제는 유년시절을 농촌에서 보낸 경험이 있는 베이비붐세대와 달리 청년층은 농촌 환경 적응을 어려워한다는 점이다. 귀농실패 가능성이 더 클 수밖에 없다. 정부도 이 같은 점에 주목해 귀농교육 및 사전실습 제도를 확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실시하고 있는 ‘선도농가 실습지원제도’가 대표적이다. 먼저 농촌에 내려와 성공적으로 정착한 선배 농업인(선도농가)들이 후배 농업인(신규농업인)에게 자신의 노하우를 전수할 수 있도록 정부가 자금 지원을 통해 양자를 연결해주는 사업이다. 실습교육을 받는 신규 농업인들은 3∼7개월간 매월 80만원의 자금을 지원받고, 교육을 실시하는 선도농가에도 월 40만원의 멘토수당이 지급된다. 이 자금은 국가와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각각 50%씩 나눠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농촌지역으로 이주한 5년 이내 신규 농업인(귀농인) 또는 만 40세 미만 청장년층 농업인이다. 특히 만 40세 미만 청장년층의 경우는 귀농여부 및 지역과 상관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

우수한 도시 청년 인력의 영농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도 있다. 농식품부는 올해부터 39세 이하 영농경력 3년 이내 영농창업자에 대해 최대 2년간 창업안정자금을 지원하는 ‘청년 농산업창업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운영하는 귀농귀촌종합센터(returnfarm.com) 홈페이지 등을 통해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조민영 기자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