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광장 동성애 퀴어축제 중지하라”… 시민단체 서울시청 앞 집회

시민단체 서울시청 앞 집회

“서울광장 동성애 퀴어축제 중지하라”… 시민단체 서울시청 앞 집회 기사의 사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29일 열린 ‘건강한 사회·올바른 윤리실천 국민대회’에서 500여명의 학부모·교사·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피켓을 들고 “동성애로부터 우리 사회와 다음세대를 지키자”고 외치고 있다. 전호광 인턴기자
참교육어머니전국모임, 바른교육교수연합 등 200여 단체가 참여한 ‘건강한 사회 만들기 학부모·교사·시민단체연합’은 29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건강한 사회·올바른 윤리실천 국민대회’를 갖고 오는 6월 개최 예정인 퀴어문화축제 중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상원 생명·가정·효 국제본부 자문위원은 서울광장 사용조례 제1∼2조에 근거해 “서울광장에서 퀴어문화축제가 열려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성명을 통해 “(지난해 진행된) 퀴어문화축제는 현행법을 위반하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축제 참석자들은 시민들에게 매우 불쾌감을 주는 행위를 서슴없이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은 불건전하고 다수 시민이 반대하는 동성애 축제가 서울광장에서 열리지 않도록 올바르고 현명한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이용희 바른교육교수연합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동성애를 합법화한 나라는 21개국인 반면 불법으로 규정한 나라는 80여개국”이라며 “선진국에서 동성애를 합법화했다고 대한민국이 이를 따라갈 필요는 없다. 가정과 생명을 지키는 운동에 앞장서자”고 말했다.

김아영 기자 cello08@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