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좌장 최경환 의원은 5일 “(박근혜 대통령이) 요새 대구 선거가 정말 참 걱정이 많으셔서 아마도 밤잠을 못 이루시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이날 대구 서문시장에서 열린 곽상도 후보 지원유세에서 “우리 박근혜 대통령께서 지금은 멕시코에 계시지만 마음은 여기 와 계실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공천 파동 이후 무소속 후보가 약진하는 등 대구 민심이 요동치자 다시 ‘박근혜 마케팅’을 꺼내든 것이다.

최 의원은 “만약 이번에 대구 선거가 잘못되면 절단난다”며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에 야당 후보가 (당선)된다거나 새누리당 공천을 못 받은 무소속 후보가 된다든지 하면 박 대통령이 큰일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당장 야당에서 ‘박근혜 대통령, 정치적 고향에서도 맥 못 추네’ 그럴게 아닌가. 그렇게 되면 대구시민들이 열화와 같은 성원과 지지로 뽑은 그 대통령이 이제 2년 동안 일을 못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여러분들이 지금 바라고 말씀하시는 이 부분들을 텔레파시를 통해 박 대통령께 그대로 전해드리겠다”며 “저희들이 부족하면 박 대통령을 봐서라도 이번에 꼭 압도적으로 (새누리당 후보를)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했다. 이때 청중들 사이에서 ‘박근혜’ 구호가 터져 나왔다.

친박계 조원진 의원은 “어제 중앙당 선대위에 갔더니 과반은 고사하고 130석도 못 얻는다는데 대구말로 ‘조졌습니다’. 과반 못 얻으면 박근혜정부에서 2년간 해야 하는 개혁은 물 건너간다”며 “대구·경북의 대통령, 우리가 만들고 식물 대통령으로 만들어서야 되겠나”라고 했다.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기사 모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