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감 스포츠] 9번  아이언  로프트  확인이  중요 기사의 사진
한국 주니어선수들을 만난 웨지 명장 밥 보키. 타이틀리스트 제공
골프 타수의 절반 이상은 웨지샷과 퍼팅으로 이뤄진다. 하지만 아마추어 골퍼들은 드라이버와 아이언 연습에 대부분 시간을 할애한다. 타수 관리에는 비효율적이다. 골프용품사인 타이틀리스트는 명품 웨지와 퍼터 제조에 관심을 기울여 왔다. 웨지의 명인 밥 보키와 퍼터의 명인 스카티 카메론은 이 회사를 대표하는 장인이다. 최근 보키가 내한해 한국 주니어 선수들과 팬들을 만났다. 캐나다 출신인 그는 1976년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주문형 클럽을 제작하는 골프숍을 연 뒤 테일러메이드를 거쳐 1996년 타이틀리스트에 합류했다. 그가 개발 단계부터 관여한 웨지는 2004년 이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선수 40% 이상이 사용하고 있다.

그는 조던 스피스(미국)와의 인연을 소개하며 “16세 고교생일 때 처음 만났는데 가식이 없고 진지했다. 지금은 높고 낮은 탄도를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다른 선수와 달리 창의적인 웨지샷을 할 줄 안다”고 칭찬했다. 보키는 9번 아이언의 로프트를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근에 9번 아이언의 로프트가 많이 내려가 피칭웨지의 경우 46도가 많다고 설명했다. 52도 웨지와의 간격이 크게 벌어지기 때문에 피칭웨지와 50도, 54도, 58도 등 4개 조합을 추천하기도 했다.

서완석 체육전문기자 wssu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