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대권 꿈’ 살아나다 기사의 사진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운데)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당사 선거상황실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며 당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이상돈 공동선대위원장, 오른쪽은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 서영희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의 대권 가도에 청신호가 켜졌다. 국민의당이 13일 대선 전초전 평가를 받는 제20대 총선에서 현재 의석(20석)을 상회하는 의석을 확보하며 선전했기 때문이다. 특히 호남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상대로 압승을 거둬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와의 야권 대권 후보 경쟁에서도 밀리지 않을 기세다.

안 대표는 총선 준비 과정에서 누차 “지금 머릿속에는 오로지 국민의당이 자리를 잘 잡는 것밖에 들어 있지 않다”고 언급했다. 현재 시점에서는 대권에 대해 구체적으로 생각하지 않겠다는 얘기다. 그러나 국민의당이 총선에서 약진하면서 정치권 안팎에서는 안 대표의 대권 가도에 주목하고 있다. 사실상 국민의당의 유일한 대권 후보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가 많다.

국민의당에서는 호남 전체 의석(28석) 중 20석 이상을 확보하면서 더민주를 상대로 압승을 거뒀다. 수도권에서 많은 당선자를 내지는 못했지만 10%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한 후보를 다수 배출했다는 것도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는 대목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안 대표가 야권 연대를 거부하고 당 리더십을 확고히 다지면서 대폭 하락했던 당의 전국 지지도가 총선 직전 반등했다”며 “이게 유력 대권 주자의 힘”이라고 했다.

국민의당은 안 대표가 가장 강력한 경쟁자인 문 전 대표보다 표의 확장성 면에서 우위에 섰다고 본다. 총선 결과를 놓고 보면 대선에서 보수층의 표를 가져와 ‘51%’를 획득할 수 있는 후보는 안 대표라는 얘기다. 게다가 문 전 대표는 지난 8일 호남 방문에서 “호남의 정신을 담지 못하는 야당 (대권) 후보는 이미 그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고 언급하며 대권 불출마와 정계 은퇴까지 시사했다. 더민주가 호남에서 참패하면서 안 대표의 입지는 공고해진 반면 문 전 대표의 입지는 위태로워졌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 상황은 안 대표에게 좀 더 유리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문 전 대표 외에 다른 유력 대권 후보가 등장할 경우는 변수가 될 전망이다. 윤 센터장은 “문 전 대표의 정치적 선택이 안 대표의 대선 가도에 가장 큰 변수”라며 “문 전 대표가 호남 패배에 정치적 책임을 지게 될 경우 중도층에게 어필할 수 있는 김부겸 전 의원, 안희정 충남지사 등이 유력 후보군으로 떠오르면서 안 대표에게 강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더민주 관계자는 “국민의당 대권 후보는 안 대표뿐”이라며 “경쟁을 통해 컨벤션 효과를 끌어내지 못하기 때문에 경쟁력이 높지 않다고 본다”고 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기사 모음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