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마술로 금융에 흥미 유발 기사의 사진
IBK기업은행은 어려운 경제개념에 흥미로운 마술을 접목한 영유아 금융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영유아, 초·중·고등학생, 군인, 은퇴자 등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금융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수강 대상에 따라 특화된 강의기법과 교안을 별도로 개발해 경제교육 전문강사가 2011년부터 전국을 누비며 현재까지 약 9000회, 136만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제공했다.

특히 영유아 대상으로는 마술경제교육과 초·중·고등학생 대상으로 한 금융경제교육이 눈에 띈다.

영유아 마술경제교육은 어려운 경제개념에 흥미로운 마술을 접목한 프로그램이다. 기업은행은 전문 마술사와의 업무 제휴해 2011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마술사들이 직접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방문해 경제교육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예컨대 아이들은 모형통장에 들어간 돈이 더 큰 액수가 되는 것을 보고 이자의 개념을 배우게 된다.

초등학생에게는 화폐의 역사부터 올바른 저축과 소비습관을, 중학생들에게는 용돈관리와 진로탐색을, 고등학생들에게는 전자금융사기 예방과 신용관리 등 수준별 강의가 제공되고 있다. 또한 학부모나 교사들에게도 재테크와 자녀 경제교육을 제공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기업은행은 은행버스(IBK이동점포)와 휴대용단말기(포터블IBK) 등 움직이는 영업점 창구를 활용해 금융체험도 제공하고 있다. 유치원 마당이나 학교 운동장으로 찾아간 움직이는 영업점에서 학생들은 직접 적금통장에 용돈을 입금해보는 등 실질적인 금융생활 체험을 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대상별 특화된 맞춤형 금융경제교육으로 고객의 경제지식 함양뿐만 아니라 금융계획을 통한 인생의 희망을 심어주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태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