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급한 새누리… 원내사령탑 선출 내달 3일로 앞당겨 기사의 사진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왼쪽 세 번째)가 21일 서울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열린 새누리당 상임고문단과의 오찬에 앞서 4·13총선 참패에 대해 90도로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왼쪽부터 서정화 전 한나라당 의원, 박희태 전 국회의장, 원 원내대표. 이동희 기자
새누리당이 다음달 3일 20대 국회 첫 원내 사령탑을 선출키로 했다.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은 차기 원내 지도부에 일임키로 했다. 다만 차기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겸임할지는 결정되지 못했다. 비대위 성격에 대한 내부 시각이 달라서다. 이에 따라 26일 있을 당선자 워크숍에서 격론이 예상된다.

유의동 원내대변인은 21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26일 당선자 워크숍에서 원내대표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를 꾸리고 29일 선거 공고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초 9일 일정을 앞당긴 이유에 대해 “(원유철 원내대표가) 이런 저런 의견을 듣는 과정에서 아무래도 속도감 있게 진행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생각을 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원 원내대표 주재로 열린 상임고문단 오찬 회동에서도 당 원로들은 속도감 있는 당 개혁을 주문했다고 한다. 당 상임고문인 김수한 전 국회의장은 “(당이 공천 과정에서) 원색적 막장 드라마를 국민들에게 보여줬다”며 “폭풍처럼 불어닥친 국민 분노 표심 앞에 전율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성과 반성 노력 위에서 속도감 있게 당의 개혁과 쇄신을 이끌어내야 한다”며 “차기 지도부는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선출하라”고 말했다.

비대위 구성은 차기 당내 패권과도 연결돼 있어 ‘뜨거운 감자’다. 이른바 쇄신파들 사이에선 혁신형 비대위를 꾸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전당대회 관리용이 아닌 당 개혁을 실제로 주도할 실무형 비대위를 구성하라는 주장이다.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힌 인사들이 계파색에 자유롭지 못하고, 총선 참패 책임론에도 묶여 있어 당장 운신의 폭이 좁다는 구조적인 이유도 이 같은 구상에 힘을 싣는 모양새다. 친박(친박근혜)계 내부에서는 좌장 격인 최경환 의원이 당장 당권 경쟁 전면에 등장하기는 어려운 분위기여서 이를 반기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 등 중량감 있는 외부 인사 비대위원장 추대론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현실적인 이유도 있다. 19대 국회가 한 달 남은 만큼 원내 지도부는 법안 처리 등 국회 상황을 챙겨야 해 당 개혁을 주도할 여력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홍문표 의원은 “지금 국민들은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 명망 있는 외부 인사를 모셔 당 개혁을 주도하고 원내 지도부는 국회 현안을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 혁신모임 황영철 의원은 “외부 인사 영입에 대해 구체적인 복안 없이 논란만 하기보다 원내대표가 겸임해서 당 체제를 빨리 정상화시키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학재 의원도 “원내대표 경선이 계파 싸움이 아닌 혁신 경쟁이 되면 된다”고 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거론되는 김 전 총리 등이 (비대위원장을) 맡겠다고 할지도 의문”이라며 “개인적으로는 비대위 기간이 얼마 안 되니까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겸임해도 큰 문제는 없다. 오히려 대선을 관리할 차기 당대표를 정말 잘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