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도전 워밍업? 기사의 사진
새누리당 서울지역 당선인들이 22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일식집에서 열린 당선자 오찬 모임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관악을) 이혜훈(서초갑) 이은재(강남병) 지상욱(중·성동을) 나경원(동작을) 김성태(강서을) 당선인. 뉴시스
야당 바람이 휩쓸었던 서울에서 살아남은 새누리당 당선인 8명이 22일 오찬 회동을 가졌다. 이들은 “당심이 아닌 민심을 기준으로 쇄신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차기 원내대표로 거론되는 나경원 의원은 “과반 의석이었을 때 원내대표처럼 꽃가마 타는 자리가 아니다. 희생하는 마음으로 당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날 친박(친박근혜) 핵심인 최경환 의원은 경북지역 당선인 간담회에 참석해 “죄인의 마음으로 반성해야 한다”고 자세를 낮췄다.

나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보다 심하게 졌고 서울에서 크게 패했다”며 “수도권 민심이 당 쇄신에 중요한 기준이 돼야 한다는 의견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새누리당혁신모임에서 주장하는 ‘친박 2선 후퇴론’과 같은 맥락이다. 이 자리엔 김성태 이종구 이혜훈 오신환 이은재 정양석 지상욱 당선인이 참석했다. 나 의원은 원내대표 출마 의사를 직접 밝히지는 않았다고 한다. 이혜훈 당선인은 TBS라디오에 출연해 이날 모임에서 나 의원을 지지하기로 했느냐는 질문에 “그런 얘기는 전혀 듣지 못했다”고 했다. 서울 당선인 12명은 대부분 비박(비박근혜)으로 분류된다.

총선 참패 후 외부 활동을 자제했던 최 의원은 경북도당에서 열린 당선인 정책 간담회에서 “모두가 죄인의 마음으로 겸허하게 반성하고 숙고해 당을 새롭게 변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진박(진실한 친박) 마케팅’ 때문에 졌다는 지적엔 “내 탓 네 탓 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했다. 또 “지금은 당권 도전에 대해 생각할 겨를이 없다. 그럴 때가 아니지 않느냐”며 “당 수습이 우선이고 무슨 자리를 하겠다고 하는 건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진 저녁 자리에서 한 의원이 대구·경북(TK) 내 교통정리를 위해서라도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확실하게 해달라고 하자 최 의원은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화 중엔 “TK가 움츠려만 있어선 안 된다” “대통령이 바뀌어야 한다”는 말도 나왔다.

권지혜 기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