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 서울의 도시개발, 박원순 시장 2기 맞아 큰 변화 기사의 사진
세운상가와 청계상가 사이에 설치될 공중 보행교 조감도.
서울의 도시개발은 박원순 시장 2기를 맞아 큰 변화를 맞았다. ‘뉴타운 광풍’ 때처럼 기존 것을 부수고 새로 짓는 일률적인 전면철거 방식에서 탈피해 지역만의 정체성을 살리는 맞춤형 도시재생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됐다. 재개발 중심에서 마을 단위로 공동체를 복원하고 주거환경을 정비하는 방향으로 바뀐 것이다.

서울시는 4일 ‘서울형 도시재생’은 특화된 도시경쟁력, 지속가능한 경제기반, 주민 중심의 주거지 재생 등 3가지를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이런 방향 아래 지난해 3월 서울 도시재생 종합플랜을 발표하고 지역별 특성에 맞는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추진해 가고 있다. 이를 위해 도시재생 중점추진지역 27곳을 선정했다. 서울역·창동상계·광운대역 등 저이용·저개발 중심지역 5곳, 세운상가 일대·G밸리·장안평 중고차 매매단지 등 쇠퇴낙후 산업(상업)지역 3곳, 세종대로 일대·마포 석유비축기지·노들섬·남산 예장자락·당인리 발전소 등 역사문화자원 특화지역 7곳, 해방촌·백사마을·성수동 등 노후 주거지역 12곳이다.

이 가운데 2013년 6월 제정된 ‘도시재생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창신·숭인, 서울역 일대, 창동·상계, 가리봉, 세운상가, 장안평, 해방촌 등 13곳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했다. 재생이 시급하고 공공의 지원이 필요한 곳들이다. 이들 지역에는 4∼5년에 걸쳐 지역역량강화사업·앵커시설 확충 등 마중물 사업에 대해 최대 100억∼500억원 규모의 공공지원을 받게 된다.

시는 또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 2단계 지정에 착수했다. 대상 지역은 경제기반형(광역 차원), 근린재생 중심시가지형(도심활성화거점), 근린재생 일반형(노후 저층 주거지)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시는 우선 20곳을 희망지로 선정한 후 이 가운데 공동체 활동이 활발하고 주민역량이 우수한 곳을 내년 2월 도시재생 활성화구역으로 지정, 지역당 최대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제원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서울형 도시재생은 서울의 역사성을 살리고 사람과 공동체를 존중하는 방식으로 도시의 활력을 되살리려는 시도”라며 “이를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라동철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